‘골때녀’ FC원더우먼, 3대1로 탑걸 꺾고 리그전 첫 승 기록

기사입력 2022.01.26 10:46 PM
‘골때녀’ FC원더우먼, 3대1로 탑걸 꺾고 리그전 첫 승 기록

[TV리포트=이혜미 기자] FC원더우먼이 탑걸을 격파하고 리그전 첫 승을 거뒀다.

26일 방송된 SBS ‘골 때리는 그녀들’에선 원더우먼 대 탑걸의 대결이 펼쳐졌다.

선제골은 원더우먼의 차지였다. 에이스 송소희가 바다와 유빈의 수비를 뚫고 첫 골을 터뜨린 것.

이에 원더우먼 선수들이 서로를 부둥켜안으며 기쁨을 만끽했다면 감독 이천수는 “이제 시작이야”라며 응원을 보냈다.

두 번째 골 역시 원더우먼에서 터졌다. 원더우먼이 맹공 중 코너킥 찬스를 얻어낸 가운데 골대 앞에서 주명을 견제하던 바다가 자살골을 넣은 것.

이에 탑걸의 감독 최진철은 “괜찮다. 더 적극적으로 하라”면서 바다를 독려했다. 동료 선수들 역시 “기운내서 하자” “두 번 먹어도 세 번 넣으면 된다”며 격려의 말을 전했다.

그 말대로 후반전이 시작되고, 탑걸 역시 추격의 기회를 잡았다. 김보경이 그림 같은 프리킥 골을 터뜨리며 귀중한 1점을 안긴 것.

이에 중계진은 “모서리에 꽂아 버렸다”면서 환호했다. 이영표를 비롯한 감독들 역시 “이건 못 막는다” “엄청난 골이 나왔다”며 감탄했다.

그러나 기쁨도 잠시. 황소윤이 리그전 첫 골을 터뜨리면서 점수 차는 다시 3대 1로 벌어졌다.

이에 맞서 탑걸은 추격 골을 터뜨리고자 절치부심했지만 경기는 결국 3대 1로 끝이 났다. 이에 따라 FC원더우먼은 리그전 첫 승을 기록하며 기세를 올렸다.

이혜미 기자 gpai@tvreport.co.kr / 사진 = ‘골 때리는 그녀들’ 방송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