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맨스 스캠' 의혹 해명한 여캠 B씨 "돈이 목적이 아닌 순수한 마음으로 연애"

기사입력 2022.03.25 6:09 PM
'로맨스 스캠' 의혹 해명한 여캠 B씨 "돈이 목적이 아닌 순수한 마음으로 연애"

아프리카TV

아프리카TV 여캠 B 씨가 ‘로맨스 스캠’ 폭로에 해명했다. 

지난 23일 여캠 B 씨는 자신의 아프리카TV 방송국 게시판에 ‘고민하다가 글씁니다’ 제목의 글을 게재했다.

그녀는 “여러분 실망시켜드려서 죄송하다. 일단 비밀연애 너무 죄송하다고 말씀드리고 싶다. 제 전 남자친구가 커뮤니티에 글을 올렸더라”며 시청자들에게 사과를 전했다.

이어 “제가 사는 곳을 속여 죄송하다. (전 남자친구와)첫 만남에 회장 탈환해달라는 말을 꺼낸 건 사실이 아니다. 대화 중 전 회장님 얘기가 나왔는데 도움을 자청하며 회장 달고 싶다고 했다”며 별풍선 유도와 열혈회장 종용 폭로에 대해 반박했다.  

앞서 시청자 A 씨는 “후원을 목적으로 유사연애를 했다는 생각이 든다”며 B 씨가 별풍선을 더 많이 후원하도록 유도해 ‘열혈회장’을 달아 달라는 부탁을 받은 뒤 원하는 대로 해준 뒤 이별을 통보받았다고 폭로했다.

B 씨는 “저 도와주려는 모습, 자상한 모습, 챙겨주는 거에 호감이 많이 가고 마음이 열려 사귀었다. 오빠가 다른 여캠방에 잘 다니지도 않고 별풍선을 안쏘던 사람이라 제가 돈 적으로 접근한 건 말이 안 된다. 오빠라는 사람과 그 착한 마음이 좋았다”며 돈이 목적이 아닌 순수한 마음으로 연애를 하게 됐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원래 게임방송만 본다던 사람이 사귄 후에는 다른 여캠방에서 놀고 같이 있을 땐 다른 여캠에게 카톡도 왔다. 일을 간다고 하고서는 다른 여캠방 여기 저기서 놀더라. 그런 사람인 줄 모르고 사귀기 시작해 후회가 많이 됐다”고 덧붙였다.

끝으로 B 씨는 “제가 유명하진 않지만 공인이라는 이유로 저의 사적인 내용을 공개적으로 올리는 건 아니라고 생각이 든다. 제 방송 방해하면 법적으로 가겠다”는 말을 남겼다.

 

김유리 기자 ur4226@influencernews.kr

저작권자 ⓒ 인플루언서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본 기사는 인플루언서닷컴에서 제공하며 본지의 편집 방향과는 무관합니다.>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