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은비 "생애 첫 수중 촬영 힘들어...사진 예뻐 만족" [일문일답]

기사입력 2022.04.07 9:52 AM
권은비 "생애 첫 수중 촬영 힘들어...사진 예뻐 만족" [일문일답]

[TV리포트=박설이 기자]가수 권은비가 한층 다채로워진 음악으로 돌아왔다. 

권은비는 지난 4일 오후 6시 각종 음원 사이트를 통해 두 번째 미니 앨범 '컬러(Color)'를 공개, 짙어진 음악 색과 한 단계 더 성장한 음악적 역량을 아낌없이 발휘하며 글로벌 팬들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지난해 발표한 첫 번째 미니 앨범 '오픈(OPEN)' 이후 7개월 만에 선보이는 '컬러'는 권은비가 가지고 있는 다채로운 색들을 보여주는 앨범이다. 

권은비의 색을 대표하는 타이틀곡 '글리치(Glitch)'는 촘촘하게 짜여진 그리드 라인을 벗어나 시스템이라는 '정답'에 의문점을 던지는 UK-개러지(UK-Garage) 장르다. 뉴타입이엔티의 프로듀서 탁(TAK), 코빈(Corbin)과의 협업을 통해 '나만의 동화 속 주인공'이라는 모토를 담아내며 아티스트 권은비의 내면과 음악적 세계관을 완성했다. 

매 컴백마다 눈부신 음악적 성장을 거듭하고 있는 권은비가 본격적인 컴백 활동에 앞서 일문일답을 통해 '컬러'를 직접 소개했다. 

다음은 권은비의 두 번째 미니 앨범 '컬러' 관련 일문일답. 

Q. 7개월 만에 컴백하는 소감이 어떤가?

A. 오랜만의 컴백이라 굉장히 설렌다. 이번 앨범을 통해 다채로운 곡들을 보여드리기 위해 열심히 준비했으니까 많은 기대 부탁드린다. 

Q. 두 번째 미니 앨범 '컬러'와 앞서 발매한 첫 솔로 앨범 '오픈(OPEN)'의 가장 큰 차이점이 있다면?

A. 첫 솔로 앨범 '오픈'이 권은비라는 사람을 대중에게 알리는 앨범이라면, '컬러'는 권은비가 가지고 있는 다채로운 색들을 보여드리는 앨범이다. 

Q. 타이틀곡 '글리치(Glitch)'는 어떤 곡인지?

A. '글리치'는 '불안정한 작은 결함이 있는 나 자신이지만 그 모습마저 매력적이고 당당하다'라는 뜻을 담고 있다. 

Q. 콘셉트 컬러와 팔레트 필름에서 '수중 촬영'에 도전했는데 힘든 점은 없었는지?

A. 이번 앨범을 준비하면서 처음 수중 촬영에 도전해봤는데 굉장히 힘들었다. 물도 많이 마시고 눈 뜨기도 힘들었지만, 사진이 예쁘게 나와 만족한다. 

Q. '글리치'의 포인트 안무와 킬링 파트는 무엇인가? 

A. 포인트 안무는 후렴 부분에 보깅 안무를 결합시킨 손동작이다. 또 후렴 파트 전부가 킬링 파트인 것 같다. 

Q. 타이틀곡 '글리치'를 제외하고, 이번 앨범에서 가장 애착이 가는 수록곡은?

A. '우리의 속도'와 제가 작곡에 참여한 '오프(OFF)'다. 

Q. 콘셉트 컬러에서 강렬한 레드 의상, 단발 변신 등 다채로운 모습과 매력을 보여줬는데, 가장 마음에 드는 콘셉트와 그 이유는 무엇인가?

A. 가장 마음에 드는 콘셉트는 빨간색 드레스 의상이다. 개인적으로 빨간색을 좋아하기도 하고, 제 팬클럽 이름이 루비인데 빨간색 드레스 의상 사진을 보면 루비가 떠올라 제일 애착이 가는 콘셉트다.

Q. 앨범명이 '컬러'인데, 자신과 가장 잘 어울리는 색깔은 무엇이라고 생각하나?

A. 열정 가득한 빨간색이 저와 가장 잘 어울리는 것 같다. 

Q. 이번 앨범의 각오와 꼭 이루고 싶은 목표가 있다면?

A. 이번 앨범을 통해 권은비라는 사람의 다채로운 색을 보여드리고 싶고, 많은 대중에게 권은비라는 사람을 알리고 싶다. 

Q. 오랫동안 컴백을 기다려준 팬분들께 한 마디 부탁드린다.

A. 루비들, 7개월 동안 기다려줘서 정말 고맙고, 항상 언제 어디서나 응원해주는 루비들이 있어서 제가 더 멋있는 앨범으로 돌아왔다. 이번 앨범 많은 사랑과 관심 부탁드린다.

박설이 기자 manse@tvreport.co.kr/사진=울림엔터테인먼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