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티에이짐' 지석진 "한살이라도 트렌디하게 살고 싶은 사람들 얘기" [일문일답]

기사입력 2022.04.07 10:07 AM
'안티에이짐' 지석진 "한살이라도 트렌디하게 살고 싶은 사람들 얘기" [일문일답]

[TV리포트=박설이 기자]지석진이 tvN STORY 예능 ‘안티에이짐’ 합류 소감을 전했다.

지석진은 최근 '놀면 뭐하니?'에서 MSG워너비로 활동하며 가요 차트를 점령한 건 물론이고 '런닝맨'으로 한류 열풍까지 불러일으킨 프로 예능인이다. 그런 그를 기획안 하나만으로 단숨에 사로잡은 ‘안티에이짐’에 대해 지석진은 “보통 남자들의 자양강장 버라이어티라는 점이 반가웠다”며 출연을 하게 된 소감을 전했다.

나오는 프로그램마다 ‘밈’을 형성하는 원조 예능돌 박준형을 비롯해 예능계 블루칩 이호철, 보기 드문 뉴페이스인 송영규, 최귀화까지 배우 군단과 함께 ‘안티에이짐’에 출연하며 맏형으로서 프로그램을 이끌고 있는 지석진은 이에 대해 “마치 오랜 친분이 있었던 것처럼 잘 어우러져 촬영하고 있다”고 밝혔다. 또한 “멤버들과의 케미는 2회 촬영에서 벌써 서로를 장난스럽게 디스 할 정도로 부족함이 없다. 모두 따뜻한 마음과 배려심이 있어 늘 즐겁게 촬영하고 있다”며 멤버들을 향한 따뜻한 애정을 표했다.

지석진은 “중년의 시기에 접어든 남자, 그리고 아빠들의 솔직한 이야기가 담긴 프로그램이다”라며 ‘안티에이짐’에 대한 강한 자신감을 드러냈다.

다음은 지석진 일문일답.

Q. tvN STORY 예능 첫 출연 소감은? 

늘 즐겨보던 채널이었는데 ‘안티에이짐’ 기획안을 봤을 때 ‘보통 남자들의 자양강장 버라이어티’라는 점이 너무 반가웠다. 멤버들과도 호흡이 좋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들어 출연하게 되었고, 즐겁게 촬영하고 있다. 

Q. 멤버들의 캐스팅 소식을 들었을 때 어땠는지 말씀 부탁드린다. 

예능을 많이 안 해본 배우들이 많아서 정말 신선하단 느낌이 가장 먼저 들었다. 박준형과는 친분이 있지만 다른 멤버들은 개인적으로 친분이 없어서 새로운 케미에 대한 기대가 컸다. 특히 최귀화, 송영규, 이호철까지 배우가 많아서 요즘 예능 트렌드 중 하나이기도 한 자연스러운 웃음에 대한 기대가 많이 컸다. 시청자분들도 재미있게 보실 수 있을 것 같다. 

Q. ‘안티에이짐’ 첫 촬영은 어땠는지 소감 부탁드린다.

첫 촬영은 이게 첫 촬영이 맞나 싶을 정도로 케미가 좋았다. 다소 긴장하고 부끄러워하는 멤버도 있었지만 잠시뿐이고 서로 마치 오랜 친분이 있었던 것처럼 잘 어우러진 것 같다. 식사하면서 토크 하는 장면에서는 밥을 못 먹을 정도로 웃는 멤버도 있었을 정도였다. 그 어느 촬영장보다도 즐거운 첫 촬영이다.

Q. 촬영할 때 분위기나, 멤버들과의 케미는 어땠는지 말씀 부탁드린다. 

멤버들과의 케미는 2회 촬영에서 벌써 서로를 장난스럽게 디스 할 정도로 부족함이 없다. 서로 친분이 없는 상황에서 이러기는 결코 쉽지 않은데, 다들 순둥순둥한 성격이라 그런 것 같기도 하다. 서로 배려하고 모든 걸 이해하는 분위기가 이미 형성되었다. 박준형은 말할 것도 없고, 송영규 배우는 영화에서 검사 역할의 이미지가 많은데 실제로는 너무 스윗하고 가정적인 사람이고, 장난스러운 면도 있다. 최귀화 배우는 툭툭 던지는 말 한마디 한마디가 재미있고 톡톡 튄다고 해야 할까? 아내가 만든 바지를 매회 입고 나올 정도로 따뜻하고 가정적인 사람이다. 이호철 배우는 캐릭터도 굉장히 매력 있고 재미있고, 또 예능에 최적화된 비주얼이라 생각한다. 표정 하나하나가 너무 귀엽고 호감인 것 같다. 노안이라 하는데 우리에겐 너무 귀여운 막내죠. 모두 따뜻한 마음과 배려심이 있어 늘 즐겁게 촬영하고 있다. 

Q. 멤버들의 고민 중 가장 공감이 갔거나, 멤버들 사이에서 가장 심각하게 받아들여진 고민은 무엇이었는지 프로그램 맛보기 느낌으로 말씀 부탁드린다.

아직 많은 회차를 촬영하지 않아서 서로 고민에 대해서 얘기한 적은 그리 많지 않지만, 2회차에서 서로의 부모님에 대해서 이야기할 때 서로 공감을 많이 했던 것 같다. 모두 중년들이고, 한 집안의 가장이다 보니 가정에 대한 책임감에 대한 고민도 많았고, 건강에 대한 걱정과 관심들이 많았다. 아마 우리 나이대의 시청자들의 고민도 다 비슷할 거라 생각된다. 

Q. 지석진님의 요즘 가장 큰 고민, 혹은 요즘 친구들끼리 모이면 어떤 고민이 있고 어떤 이야기를 주로 하는지? 

아무래도 어머니와 장인, 장모님 그리고 다른 모든 가족들의 건강과 안위가 제일 고민된다. 어릴 때부터 “건강을 잃으면 모든 걸 잃는 다”는 말이 있지 않나. 그 말에 많이 공감하고 있고, 나의 건강도 지키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아마 다른 멤버들도 저와 마찬가지일 거다. 

Q. 요즘 타 프로그램에서 적극적으로 활약 중이신데 타 프로그램에서 함께 하는 멤버들과 비교했을 때 안티에이짐 멤버들은 어떤지?

다른 프로그램은 예능을 오래 한 예능인들과 방송하다 보니 격한 표현도 서슴지 않게 하는 편이다. 그에 비해 ‘안티에이짐’ 멤버들은 예능 경험이 많이 없는 배우들과의 호흡이라 아무래도 서로 조심하려 하는 부분이 있다. 그것 또한 자연스러운 웃음을 보여주는 장점이 있다고 생각한다. ‘안티에이짐’ 멤버들은 서로 솔직한 얘기를 할 때 더욱 빛이 난다 생각하고, 정말 진정성 있는 배우들이라 생각한다. 참 좋은 사람들을 만난 듯해 좋다. 

Q. ‘안티에이짐’이 어떤 프로그램이길 바라는지.

‘안티에이짐’은 중년의 시기에 접어든 남자 그리고 아빠들의 솔직한 이야기가 있고 한 살이라도 젊고 트렌디 하게 살고 싶은 사람들의 이야기다. 시청하다 보면 많은 공감과 웃음이 있을 것이라 자부한다. 먼 이야기가 아닌, 우리들의 이웃 그리고 세상을 열심히 살다 보니 어느덧 중년이 되어버린 우리 아빠들의 이야기다. 솔직한 얘기가 있고 도전과 웃음이 있는 ‘안티에이짐’ 많은 시청 바란다.

박설이 기자 manse@tvreport.co.kr/사진=tvN STORY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