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후' 신동엽, '재테크 공부 중' 장민호에 조언 "투자 하지마"

기사입력 2022.05.14 7:14 PM
'불후' 신동엽, '재테크 공부 중' 장민호에 조언 "투자 하지마"

[TV리포트=김은정 기자] 신동엽이 장민호에게 경험에서 우러나온 조언을 건넸다.

14일 오후 방송된 KBS2 '불후의 명곡'은 지난주에 이어 장민호, 영탁, 이찬원이 함께한 '가정의 달 특집 쇼 3대 천왕' 2부가 펼쳐졌다.

이날 장민호, 영탁, 이찬원의 무대를 본 신동엽은 "많은 사람들이 왜 좋아하는지 느끼게 된 무대"라며 극찬을 아끼지 않았다. 평소 이찬원과 절친하게 지내는 김준현은 "좋은 동생이라고 생각했는데 이제 내 동생이라고 자랑하고 싶다. 멋진 모습을 가까이에서 볼 수 있어서 이상하게 설렜다"고 감탄했다.

이들은 팬들의 궁금증을 풀어주는 Q&A 시간을 가졌다. "이찬원이 '불후의 명곡' MC가 된 것 어떻냐?"는 팬의 질문에 장민호는 "제가 진짜 KBS의 아들이었는데, 찬원이가 '불후' MC가 되었다는 소식에 배가 너무 아팠다"고 털어놨다.

"스페셜MC를 한번 했는데 녹화가 진행되면서 그 자리는 찬원이 자리라는 생각이 들었다"고 밝힌 장민호는 "자기보다 위, 아래 사람들을 적당히 약 올리는 재주가 있더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그러면서 "무엇보다 찬원이가 해박한 음악적 지식으로 누구와 대화해도 절대 어색하지 않고 융화되는 모습에 제가 발을 뺏다"고 덧붙이며 동생을 빛나게 했다.

"장민호와 영탁 중 누가 좋냐?"는 질문에 이찬원은 "인생에 많은 가르침과 교훈을 주신 분이다. 개인적으로 연락도 자주하고, 통화연결음의 주인공"이라며 "민탁(장민호-영탁)"을 꼽았다. 난감한 질문에 센스있게 대답한 이찬원의 모습에 장민호는 "잘 빠져나가네"며 미소를 지었다.

최근 관심사를 묻자 장민호는 "재테크에 관심이 생겼다. 돈 없이 산 시절이 길어서 금융바보였는데 이제서야 배워가고 있다"고 말했다. 이에 신동엽은 "누군가가 옆에서 '큰 돈 벌 수 있다'고 투자를 권하면 절대 하지 마라. 머릿속에 뭔가 떠올라도 하지 마라"고 강조하며 "뭐가 됐든 하지 마라. 연락이 자꾸 오면 번호를 바꿔라. 팬들과 함께 열심히 소통하고 차곡차곡 알뜰살뜰 꾸려가면 된다"고 경험에서 우러나오는 조언을 건넸다.

마지막으로 영탁은 '10년 후 어떤 가수가 되어있고 싶은지' 묻는 말에 "저도 잘 걸어가고 동료들도 잘 걸어갈 수 있게 도와주고 싶다. 10년 후 이 자리에서 팬들과 마주할 수 있는 가수가 되고 싶다"고 포부를 드러냈다. 신동엽은 "10년 후 '불후의 명곡'이 여전히 방송되고 있다면, 세 분을 모셔서 3대 천왕 특집 한 번 더 하자"고 약속했다. 

김은정 기자 ekim@tvreport.co.kr / 사진=방송화면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