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빼고파' 브레이브걸스 유정, 악플 고통 호소 "'죽이겠다' 살해 협박까지 받아"

기사입력 2022.05.15 12:09 AM
'빼고파' 브레이브걸스 유정, 악플 고통 호소 "'죽이겠다' 살해 협박까지 받아"

[TV리포트=김은정 기자] 유정이 악플을 넘어선 협박 메시지에 고통을 호소했다.

14일 오후 방송된 KBS2 '빼고파'에서는 브레이브걸스 유정이 악플로 힘겨웠던 마음을 털어놨다.

이날 유정은 악플에 대한 이야기가 나오자 "우리는 뭘 해도 관심을 받지 못했던 시절이 있었다. 무플에 대한 기억만 있었다"고 회상했다.

마음을 닫고 가수를 포기하기 전 기적적으로 찾아온 '롤린' 역주행의 기회. 유정은 "갑자기 너무 큰 관심을 받았는데, 사람들의 관심은 2-3개월 정도였다. 이후에는 약간 살이 있는 우리들한테 '돼지걸스'라고 하는 악플이 달리더라"고 털어놨다.

"죽이겠다"는 협박DM까지 받았다고 고백한 유정은 "'뮤직뱅크에 가서 몇 날 몇 시에 널 죽일거다. 거짓말 같지? 해봐라' 같이 구체적으로 메시지가 온다. 안되겠다 싶어서 대표님한테 보여드렸고, 회사 차원에서 2주 동안 경호원을 대동했다"고 전했다.

그러나 안전을 위해 경호원을 대동한 것에 대해서도 "자기들이 뭐라고 경호원을 달고 다니냐고 하더라"며 벗어날 수 없던 악플의 고통을 토로했다. 이에 고은아는 "우리는 어쩌라는 말이냐. 살을 빼도 난리 다시 쪄도 난리"라며 힘겨워 했고, 김신영 또한 "살이 쪘을 때도, 건강을 위해 뺏을 때도 악플을 받았다"며 공감했다. 

김은정 기자 ekim@tvreport.co.kr / 사진=방송화면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