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이언트핑크, 반려견 사망 사고에 사과 "심려 끼쳐 죄송"

기사입력 2022.05.16 2:55 PM
자이언트핑크, 반려견 사망 사고에 사과 "심려 끼쳐 죄송"

[TV리포트=노민택 기자] 래퍼 자이언트핑크가 반려견 사망 사고에 대해 사과했다.

16일 자이언트핑크는 소속사를 통해 "얼마 전 저와 친언니가 함께 기르는 반려견 후추와 관련된 사고 소식을 전해 들었다. 저는 당시 사고 현장에 없었지만, 언니에게 이야기를 전해 듣고 공동 견주이자 반려견을 키우는 한 사람으로서 너무나 죄송스러운 마음이 들었다"라고 전했다.

이어 "피해 견주님을 직접 만나 뵙고 사과 드리고 싶어서 연락을 드리고 답을 기다리고 있다. 이번 사고로 인해 상심이 크실 견주님께 진심으로 죄송하며 꼭 직접 만나서 사과 드리고 싶다, 심려를 끼쳐드려 죄송하다"라고 덧붙였다.

앞서 피해자 A씨는 최근 서울 한강공원에서 자이언트핑크 반려견에게 자신의 반려견이 물려 사망하는 피해를 입었다고 주장했다.

A씨는 한 매체에 당시의 상황을 설명하고 자이언트 핑크의 친언니의 태도를 지적했다. 자이언트핑크의 반려견은 상체를 엎드려 위협 자세를 취했고, 곧이어 A씨의 반려견에게 달려들어 사고가 일어났다. 반려견을 곧바로 동물병원에 데려갔으나 이미 세상을 떠난 뒤였다고 알렸다.

사건 이후 피해자 A씨는 자이언트핑크 언니에게 동물병원 위치를 알려줬으나 모습을 드러내지 않았고 이틀 뒤 만날 수 있었다고 설명했다. 또 "운동을 하고 온 듯 아무 말씀도 없이 앉자마자 다리를 꼬고 앉더라. 사과하러 온 분이라는 느낌을 받지 못했다"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사건 발생 5일이 지나서야 자이언트핑크의 남편에게 연락을 받았다. 남편은 만나서 죄송하다는 말을 하고 싶다 했다. 사고 당사자들을 만난 뒤 더 힘들어졌기에 용기가 나지 않았다"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자신은 반려견을 잃어 너무 힘든데 자이언트핑크는 SNS에 애견카페에 간 사진을 올리는 등 팬들과 소통하는 모습을 보고 괴로웠다고도 토로했다.

또 "개가 한 번 사람을 물면 계속 사람을 물듯이, 개가 개를 한 번 물면 그 이후에도 다른 개를 물 가능성은 정말 높다고 알고 있다. 이전엔 그런 일이 없었던 개일지라도 한 번 입질이 시작되면 또 다른 피해 반려견이나 사람이 생길 수 있다"며, 자이언트핑크의 반려견에 대한 위험성을 경고했다.

노민택 기자 shalsxor96@tvreport.co.kr / 사진= 자이언트핑크 인스타그램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