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갓파더’ 김구라 子 그리 “새어머니 호칭은 누나... 이제 ‘어머니’라 불러야”

기사입력 2022.05.17 11:42 PM
‘갓파더’ 김구라 子 그리 “새어머니 호칭은 누나... 이제 ‘어머니’라 불러야”

[TV리포트=이혜미 기자] 래퍼 그리가 새어머니의 호칭을 ‘누나’에서 ‘어머니’로 바꾸고자 노력 중이라며 관련 비화를 전했다.

17일 방송된 KBS 2TV ‘갓파더’에선 김구라의 아들 그리가 새 MC로 합류했다.

앞서 그리는 아버지 김구라의 재혼으로 가족이 된 새어머니를 ‘누나’라 부른다며 덤덤하게 심경을 전했던 바.

이에 그리는 “방송 후 아버지의 재혼에 대해 덤덤하게 이야기하는 걸 좋게 봐주신 것 같더라. ‘동현이 많이 컸구나’ 하는 얘기를 많이 들었다”고 말했다.

“방송 후 아버지에게 연락이 왔나?”라는 질문에는 “군대에 갔다 오고 나이를 먹어도 새어머니를 누나라고 부를 순 없지 않느냐고, 지금은 편하게 불러도 괜찮지만 나중에 생각이 바뀌면 도전해보라고 하셨다”라고 답했다.

이어 “그 말을 듣고 곰곰이 생각해보니 평생 (새어머니를) 누나라고 부를 순 없겠더라. 새어머니가 아닌 어머니라고 부르려고 노력 중이다”라고 고백했다.

이혜미 기자 gpai@tvreport.co.kr / 사진 = ‘갓파더’ 방송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