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 X이고 싶다"...오킹, 길고양이 혐오 발언 '시끌'

기사입력 2022.05.18 3:46 PM
"다 X이고 싶다"...오킹, 길고양이 혐오 발언 '시끌'

[TV리포트=노민택 기자] 유튜버 오킹이 길고양이 혐오 논란에 휩싸였다.

17일 오킹은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집, 자동차에 음식물 테러 당했습니다'라는 제목의 영상을 업로드했다.

오킹은 "집 앞에 치킨이 낭자돼 있었다. 이거 테러인가 싶었는데 알고 보니 광고주가 보내서 배달 온 치킨을 고양이들이 다 뜯어 먹었다"라고 전했다.

이어 "일단 빨리 나가야 해서 현관에다 밀어 넣고 차를 타려고 하는데 고양이 양념 발자국이 차 위에 있었다"라며 "고양이들도 인스타 하나 보다. 고양이라고 알고 보니까 완전 고양이 짓이다"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빌라촌이나 이런 데 가면 길고양이들이 그런 데 엄청 온다. 저는 길고양이에게 밥 주는 거 굉장히 반대하는 사람이다. 분명히 귀여운데 나한테 피해가 오기 시작하면 짜증 난다. 다 죽이고 싶다"라고 말했다.

이에 시청자들이 해당 발언에 대해 지적하자 "진짜 죽이고 싶다. 진짜 짜증난다. 다 중성화해야 된다. 더 이상 번식 못하게 해야 한다. 쥐는 다 잡으면서 고양이는 왜 안 되냐. 그런 애들 있으면 내 방송에서 나가라. 그렇게 좋으면 길냥이 다 본인 집으로 데려가라"라고 강하게 말했다.

또 "저도 고양이 좋아한다. 지인 집 놀러 가면 쓰다듬어주고 밥 주고 그런다. 집에서 키우는 동물 외에는 다 유해 동물이다. 인간에게 피해를 끼치는 모든 동물들은 유해 동물 지정해서 개체 수 조절 해야 한다"라고 주장했다.

해당 발언을 접한 일부 누리꾼들은 "마음은 이해 되지만 표현이 강하다", "과격한 언행"이라고 지적했다.

논란이 불거지자 오킹은 해당 게시물에 "많은 댓글 감사합니다. 뼈에 새기겠습니다. 대신 좀 한번에 와서 달아주셔야.. 아닙니다 계속 받겠습니다. 죄송합니다. 많은 이해.. 안 바라겠습니다 인간에게 해롭지 않은 고양이를 정말 진심으로 좋아하는 오킹 올림"라는 댓글을 게재했다.

노민택 기자 shalsxor96@tvreport.co.kr / 사진= 오킹 유튜브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