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놀토' 이상엽X박병은 "상의 탈의 한다"…서예지 없이도 찰떡 케미

기사입력 2022.05.21 6:13 PM
'놀토' 이상엽X박병은 "상의 탈의 한다"…서예지 없이도 찰떡 케미

[TV리포트=김은정 기자] 박병은과 이상엽이 찰떡케미를 뽐냈다.

21일 오후 방송된 tvN '놀라운 토요일'에는 배우 박병은과 이상엽이 함께했다.

이날 이상엽은 지난번 출연 당시 좋은 호응을 이끌어낸 정우성, 이정재, 원빈 성대모사에 대해 "아쉬운 부분이 있다"고 자평하며 다시 한번 끼를 발산했다.

정우성에 이어 원빈까지 복제했지만, 도레미들의 반응은 미지근했고 이상엽은 "그때만큼 반응이 안 나오는구나.. 섭섭하다"고 토로해 웃음을 자아냈다.

'연예계 소문난 낚시 애호가' 박병은은 "'놀토'가 '도시어부'와 같은 프로그램이라고 생각한다. 거기서는 모두 낚시에만 몰두하는데 여기서는 받아쓰기에만 집중하잖냐"며 "받쓰어부"라고 칭했다.

이에 이상엽은 "받쓰, 배스 비슷하다"며 입담을 자랑했고, 싸늘한 스튜디오 분위기에 키는 "웃어줘 게스트인데"라며 박수를 유도해 폭소케 했다.

이상엽은 박병은의 매력을 전하기도 했다. "박병은 주의보에 대해 할 말이 있다"면서 "형이 조금 편해지면 혼잣말을 한다. 그게 제 귀에만 들린다. 너무 웃긴데, 우리 둘만 웃는 거다. 오늘은 음량을 높여주시길 바란다"고 말해 기대감을 높였다.

"차라리 너도 참외 분장을 하지 그랬냐"는 박병은의 한 마디에 이상엽은 "미리 연락을 줬으면 참외분장 할 걸 그랬다"고 예능 욕심을 드러내 배꼽을 쥐게 했다.

한편 박병은과 이상엽은 서예지 복귀작으로 알려진 tvN 새 드라마 '이브'에 출연한다. 첫 방송은 6월 1일 예정. 이날 박병은과 이상엽은 "드라마에서 상의 탈의가 있다"고 홍보하며 관심을 당부했다.

김은정 기자 ekim@tvreport.co.kr / 사진=방송화면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