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영 '내일' 김희선X이수혁X윤지온, 주마등ing→로운, 이승 복귀 후 취업 [종합]

기사입력 2022.05.21 11:08 PM
종영 '내일' 김희선X이수혁X윤지온, 주마등ing→로운, 이승 복귀 후 취업 [종합]

[TV리포트=김은정 기자] 로운이 주마등 위관팀 업무를 마치고 이승에서 눈을 떴다.

21일 오후 방송된 MBC 금토드라마 ‘내일’ 최종회에서는 전생 기억을 떠오른 박중길(이수혁 분)이 구련(김희선 분)을 도왔다.

이날 구련과 박중길의 첫 만남이 공개됐다. 옥황(김해숙 분)의 제안에 주마등에 입사한 구련은 첫 상사로 중길을 마주했다. 옥황은 "저자는 네가 알고 있는 그가 아니다. 얼굴만 같을 뿐 이미 두 번의 환생을 거듭한 자"라며 "영혼 깊이 새겨진 상처가 두 번의 환생에도 지워지지 않았으니 그 책임에서 자유롭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중길은 지옥 출신의 구련을 탐탁치 않게 생각했고, "어떠한 일이든 하겠다"는 그에게 "범죄자들을 인도하라. 이승에서 큰 죄를 지은 자들을 지옥으로 인도하라"고 지시했다. 최준웅(로운 분)이 옥황에게 도움을 청했지만, 이미 염라대왕 하대수(박훈 분)는 구련를 체포하기 위해 나섰고 준웅과 임륭구(윤지온 분)는 다른 팀으로 배정됐다. 이에 구련의 전생을 아는 준웅은 중길을 찾아가 "구련 팀장을 도와달라"고 말했다.

"구련은 날 속였다. 해서는 안되는 일을 한 범죄자를 옆에 둔 내 잘못"이라는 중길을 말에 울컥한 준웅은 "당신 진짜 나쁜 새끼다. 팀장님이 왜 이렇게 됐는데!"라고 소리쳤다. 분노한 중길에게 멱살이 잡힌 상태에서도 준웅은 "팀장님이 당신이 왜 자살자를 싫어하게 됐는지 아느냐. 그 악몽에 직접 들어가보라"고 부추겼다.

꿈속으로 들어간 중길은 구련과의 전생을 보고 눈물을 흘렸다. 준웅과 륭구는 여전히 폭주 중인 구련을 말렸다. 준웅은 "저는 팀장님, 대리님과 끝까지 위관팀이고 싶다"면서 "우리 아직 실패하지 않았다. 류초희(김시은 분) 씨 살려야 한다. 팀장님의 소중한 인연, 유일한 친구잖냐"고 설득했다.

구련을 찾아낸 하대수는 "지옥에 데려가겠다"고 위협했다. 위기의 구련을 구한 건 다름 아닌 박중길. "주마등의 일은 주마등에서 해결하겠다. 어서 가서 그 아이를 구하라"며 구련과 위관팀의 도망치게 한 중길은 피범벅이 되도록 대수의 발목을 잡고 앞길을 막았다.

구련은 옥황이 준웅에게 과거를 알려줬고, 중길은 자의적으로 전생의 기억을 본 사실을 확인했다. 깨어난 초희는 다시 자살을 택하려 했고, 구련은 "사람들이 돌을 던지게 놔두지 않아. 사실과 거짓을 밝히겠다"며 꼭 끌어 안아 위로했다. 구련은 준웅에게 "초희의 곁을 지키라"고 말했다. 자신과의 인연은 전생에서 끝났지만, 이승에서 준웅과 인연의 붉은 실이 보였기 때문.

초희를 구한 구련은 뒤늦게 "어떤 징계라도 받겠다"며 옥황을 찾아왔다. 하지만 옥황은 "그럴 필요 없다. 중길이 네 대신 모든 짐을 짊어졌다"면서 "중길의 선택에 도움을 줬지만 난 방관자에 불과하다. 사자건 인간이건 모든 결정은 당사자 본인들이 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하대수는 구련의 도주를 도운 중길에게 벌을 내리려 했고, 옥황은 주마등 팀장들을 동원해 "박팀장은 위관팀을 항상 싫어했다"고 주장했다. 즉, 사자의 책임보증을 이용한 건 위관팀을 망치려 한 것이고 구련의 악플러 응징 또한 해당 일의 연장이라는 것. 이에 옥황은 상급자에게 항명하고 분란을 일으킨 점에 대해 중길에게 한달간 현재 몸상태로 보내고 6개월간 평사원으로 강등 조치했다.

구련은 전생 인연을 숨긴 이유에 대해 "우리가 부부였지만 인연은 끊겼고, 감정이 남아있어도 몇 백년의 시간이 흘렀는데 무슨 이야기를 할 수 있었겠냐"고 말했다. 이에 중길은 "널 구하러 갔던 건 감정의 문제가 아닌 자존심 때문이었다. 널 오해하고 어리석은 행동을 한 내 자존심"이라며 "이제 위관팀을 이해할 수 있다"고 말했다.

하대표가 위관팀을 빌미로 주마등을 가지려 한 속내를 파악했던 옥황은 "내 입으로 널 구하려고 할 수 없으니 '마지막 희망'인 준웅을 통해 구련을 구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 과정에서 계획에 없던 중길까지 끌어들이게 된 것. 차라리 소멸됐으면 하는 생각까지 했던 구련은 "'나 자신이 불행한데 다른 사람 살리는 게 무슨 의미가 있냐'던 준웅의 말에 "나를 구할 사람은 바로 나 자신이라는 거 알았다"고 깨달음을 전했다. 이에 옥황은 그것이 위관팀 존재 이유라고 강조했다.

구련은 위관팀의 정식팀 승격과 임대리 과장 승진, 팀원 보충을 요구했다. 여기에 옥황은 준웅의 조기 귀가를 결정했다.

"여기서 한 말은 하나도 기억 못할 거다. 이제 돌아갈 시간"이라는 갑작스러운 구련의 말에 준웅은 당황한 기색을 내비쳤다. 륭구는 "잘가라. 불현듯 왔으니 그렇게 돌아가는 거죠"라며 처음이자 마지막 하이파이브를 건넸고, 구련은 "세상의 모든 인연은 좋든 싫든 한번은 헤어지기 마련"이라며 "그동안 고생 많았다"고 인사했다.

그렇게 이승으로 돌아간 준웅은 코마 상태에서 깨어났고, 슈퍼패스로 대기업에 입사해 평탄한 일상을 누렸다. 준웅은 여전한 오지랖으로 자살예정자를 구했고, 마침 찾아온 구련, 륭구, 중길을 보고도 알아보지 못했다. 구련은 "50년만 더 기다리자"면서 정체를 묻는 준웅에게 "우리는 저승사자"라고 밝히며 미소를 지었다. 

김은정 기자 ekim@tvreport.co.kr / 사진=방송화면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