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겐마' 이준기, 이경영 오른팔 잘라냈다…김철기의 배신? [종합]

기사입력 2022.05.22 1:04 AM
'어겐마' 이준기, 이경영 오른팔 잘라냈다…김철기의 배신? [종합]

[TV리포트=김은정 기자] 이준기의 절대 악 이경영을 응징할 수 있을까.

21일 오후 방송된 SBS 금토드라마 ‘어게인 마이 라이프’에서는 전석규(김철기 분)가 김희우(이준기 분)를 배신하고 조태섭(이경영 분)의 손을 잡았다.

이날 김희우는 조태섭의 오른쪽 날개 김석훈(최광일 분)을 꺾었다. "마지막 파트너십"을 외치며 조태섭 라인 합류를 밝힌 이민수(정상훈 분)가 건넨 김석훈 아내의 비리와 김산시 구의원 비호, 김한미(김재경 분)의 혼외자 고백으로 치명타를 입힌 것.

김희우는 조태섭의 지시에 따라 김석훈을 직권남용 혐의로 긴급 체포했고, 자신은 태섭의 지시로 움직이며 한미의 친구라고 밝혔다. "이번에는 빠져나가기 힘들것 같다"는 희우의 말에 석훈은 혐의를 인정하고 구속됐다. 태섭은 자신의 흠을 본 희우의 약점을 찾으라고 한지현(차주영 분)에게 명령했다.

태섭은 천하홀딩스 지분 확보를 위해 JQ건설을 손에 쥐려했고, 이에 방해가 되는 김희아(김지은 분)에게 "국세청 조사 멈추고 싶으면 김용준(전승빈 분)을 회장으로 올리라"고 위협했다. 하지만 희아는 "제가 김영일 지분을 가지고 있어서 초조하시냐"면서 "아버지께서 '손해보는 장사는 하지말라' 하셨다. 거래를 하시려면 협박이 아니라 이득이 될만한 걸 가져오라"며 물러서지 않았다.

검찰총장에는 윤종기(최범호 분)가 내정됐고, 중앙지검장에는 전석규가 물망에 올랐다. 조태섭은 태섭에게 중앙지검장 자리를 내밀며 "지금까지 함께한 이들을 다 잘라내고 최강진을 옆에 두라"는 조건을 내밀었다.

고민 끝에 석규는 당대표가 된 황진용(유동근 분)의 구속 명령을 거부하고 "개로 살아야 하는 미래따위 거절하겠다"고 신념을 드러냈다. "여기서 그냥 나가면 귀향으로 끝나지 않아. 신념 지키려다 모두 잃을 수 있다"는 태섭의 으름장에도 석규는 독립적 수사권과 인사권 보장 요구해 팽당하는 듯 했다.

김희우에 대한 신뢰가 없는 태섭은 "김희우에게 어울리는 목줄은 준비 됐냐?"면서 한지현에게 실행을 지시했다. 그 시각, 희우는 희아와 함께 JQ건설 인수를 위해 박대호(현봉식 분)를스스로 늪에 빠지도록 덫을 놨다. 희우는 총선으로 금감원장의 불안감을 자극해 반도은행을 압박하게 했다. 이에 자금줄이 막힌 박대호는 인수에 필요한 자금 확보에 어려움을 겪게 됐다.

한편 희우는 전석규의 중앙지검장 승진에 표정을 굳혀 앞으로의 전개에 기대감을 높였다.

김은정 기자 ekim@tvreport.co.kr / 사진=방송화면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