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왕 출신 강승윤, ‘누렁이’ 방어전 무대에 ‘리스펙’ (복면가왕)

기사입력 2022.05.22 10:41 AM
가왕 출신 강승윤, ‘누렁이’ 방어전 무대에 ‘리스펙’ (복면가왕)

[TV리포트 = 하수나 기자] 오늘 저녁 방송되는 MBC ‘복면가왕’에서는 폭풍 가창력의 주인공, ‘누렁이’의 3연승 도전 무대와 그에 못지않은 실력자들의 가창력 대접전이 펼쳐진다.

오늘, ‘6연승 가왕’ 강승윤을 놀라게 한 가왕 ‘누렁이’의 무대가 펼쳐진다. 가왕 ‘누렁이’의 무대가 끝나자 판정단 석에서는 박수가 쏟아지는데. 판정단 석에서 ‘누렁이’의 무대를 처음 직관한 강승윤은 “이 곡을 선곡했다는 자신감부터 혀를 내두를 수밖에 없는 무대였다”라며 찬사를 보내고, 판정단 유영석 역시 “이 감동이 계속되지 않을까 싶다”라며 조심스럽게 가왕 ‘누렁이’의 3연승을 점치기도 한다고. 과연 가왕 ‘누렁이’가 준비한 회심의 방어전 무대는 어떤 모습일지 기대감이 모아진다.

한편, 여심에 불을 지른 ‘心 스틸러’ 복면가수가 나타난다. 한 복면가수의 무대가 끝나자, 여성 판정단 석에서 환호가 터져 나오는데. ‘복면가왕’의 여심을 대표하는 산다라는 “이분의 무대에 제 마음이 떨렸다”라고 고백하며, “솔직히 성대에 꿀 바르셨죠?”라고 물어 이 복면가수의 무대에 푹 빠진 모습을 보인다. 룰라 김지현 역시 “이분에게 마음이 간다. 너무 좋다”라며 미소를 감추지 못한다고. 과연 여성 판정단들의 뜨거운 지지를 받은 이 복면가수는 과연 누구일지, 또한 여세를 몰아 가왕전까지 진출할 수 있을 것인지 관심이 집중된다.

또한, ‘나만의 슬픔’으로 가요계를 풍미했던 김돈규가 개성 넘치는 한 복면가수에 찬사를 보내 화제다. 이 복면가수는 화려한 무대 매너와 다재다능한 끼로 판정단의 뜨거운 호응을 이끌어내는데. 특히 무대를 유심히 지켜본 김돈규는 ”이분은 노래를 거의 묘기 수준으로 하시는 분이다“라며 놀라움을 감추지 못하고, ‘복면가왕’ 판정단 전문가 라인 김현철 역시 ”어떤 노래라도 본인이 가지고 놀고 싶은 대로 무대를 이끌어 나간다“라며 이 복면가수 무대를 인정한다고. 과연 판정단의 마음을 사로잡은 무대를 펼친 이 복면가수의 정체는 누구일지 많은 궁금증을 자아낸다.

멈출 줄 모르는 기세로 질주 중인 ‘누렁이’의 가왕방어전과, 그를 막아설 4인의 도전자들의 무대는 오늘 저녁 6시 10분 ‘복면가왕’에서 확인할 수 있다.

하수나 기자 mongz@tvreport.co.kr /사진 = MB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