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밀의 집' 서하준, 또 윤복인 실종 '흑화'…복수 위해 강별 손잡았다 [종합]

기사입력 2022.05.23 7:45 PM
'비밀의 집' 서하준, 또 윤복인 실종 '흑화'…복수 위해 강별 손잡았다 [종합]

[TV리포트=김은정 기자] 윤복인이 또다시 사라졌고, 서하준이 흑화했다.

23일 오후 방송된 MBC 일일드라마 '비밀의 집'에서는 우지환(서하준 분)이 복수를 위해 남태희(강별 분)의 손을 잡았다.

이날 우지환은 또 다시 엄마 안경선(윤복인 분)을 잃고 망연자실했다. 경선을 납치해 없애려던 남태형(정헌 분)과 시랑이를 하다가 벼랑 끝에 있던 경선이 중심을 잃고 추락한 것. 지환은 바로 경찰에 신고했지만, 물살이 센 지점이라 수색이 쉽지 않았다.

선 자리를 거부한 남태희는 분노한 함숙진(이승연 분)에게 따귀를 맞았지만, "결혼만큼은 어머니 뜻 못 따른다"며 확고한 의지를 드러냈다. 하지만 남흥식(장항선 분)까지 "우지환은 절대로 무슨 일이 있어도 안된다. 차라리 처녀귀신이 되도록 혼자 살라며"며 태희와 지환 사이를 반대했다.

숙진은 안경선의 실종을 언급하며 태형의 태도를 살폈다. 그러나 태형은 "어쨌든 잘됐다. 이제 걱정할 거 없겠네"라며 의연한 모습을 보였다. 이에 숙진은 하루종일 연락이 안된 양만수(조유신 분)을 추궁해 사건의 내막을 알게됐다.

숙진이 양집사를 내쫓으려 하자 태형은 "양집사는 내 보험이다. 내보내실 생각이면 그런 셈 쳐라. 이제 제 사람으로 생각하겠다"면서 막아섰다. 그리고 양집사의 지문이 묻은 안경선의 스마트워치를 내밀며 "만일의 경우 살인자로 몰겠다"고 협박했다.

서류상으로 사망자인 안경선의 수색이 불가하다는 경찰의 말에 지환은 오열헀다. 단 한 사람도 믿어주지 않는 경선의 생존에 흑화한 지환은 복수를 위해 백주홍(이영은 분)을 외면하고 태희의 손을 잡아 충격을 안겼다.

김은정 기자 ekim@tvreport.co.kr / 사진=방송화면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