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다행' 장윤정, ♥도경완 백허그에 "왜 지X이야!"→속 깊은 부부愛 [종합]

기사입력 2022.05.23 11:08 PM
'안다행' 장윤정, ♥도경완 백허그에 "왜 지X이야!"→속 깊은 부부愛 [종합]

[TV리포트=김은정 기자] 장윤정과 도경완이 속 깊은 부부애를 자랑했다.

23일 오후 방송된 MBC '안싸우면 다행이야'에서는 장윤정-도경완 부부의 '내손내잡(내 손으로 내가 잡는다)' 두 번째 이야기가 펼쳐졌다. 빽토커로는 홍현희-제이쓴 부부가 함께했다.

이날 도경완은 전날과 180도 달라진 모습으로 장윤정에게 감동을 선물했다. 아침부터 일어나 브런치를 준비한 것. 이에 앞서 도경완은 "장윤정은 과분하고 고마운 존재, 놓칠 수 없는 배우자"라며 기상 직후 애정 가득한 모닝 백허그를 시도했지만, 장윤정은 "왜 지X야!"라고 차갑게 반응해 웃음을 선사했다.

하는 수 없이 텐트를 나온 도경완은 "자고 있어났더니 남편이 아침을 해놨어?"라는 반응을 기대하며 홀로 달걀 요리에 도전했다. "키워드는 단백질"이라며 달걀물에 찹쌀가루와 후추를 풀어 넣는 모습에 장윤정은 불안한 기색을 감추지 못했다.

도경완이 대나무을 반으로 쪼개 그릇을 만드는 모습에 장윤정은 영혼없이 "어우 잘한다"고 칭찬을 보냈다. 의기양양하던 도경완은 곧 대나무 속에 잘게 잘린 대나무잎이 떠오르며 장윤정의 속을 뒤집었다.

허당기 가득한 요리는 계속됐다. 무로 만든 무히토를 만들기 위해 무를 세로로 자르기 시작한 것. 장윤정은 남편이 남겨둔 무를 주워 조용히 '플랜B' 차원의 무조림을 시작해 웃음을 안겼다.

'에그인대나무'와 '무히토' 도경완표 브런치가 완성됐다. 장윤정은 무히토에 인상을 찡그리면서도 혹평은 하지 않았고, 달걀 요리는 "빵 같다"며 칭찬했다. 그러나 결국 브런치의 정점을 찍은 건 장윤정의 무조림. 도경완은 "생선조림 맛이 난다"며 감탄했다.

도경완은 "다음에 또 무인도에 간다면 한 가지 무엇을 챙겨가겠냐?"고 물었다. 예상과 다른 "양념통"이라는 장윤정의 대답에 그는 "나를 데려가야지.. 섭섭하다"고 토로했다. 이에 장윤정은 "자기는 기본 옵션 아니었어?"라는 심쿵 멘트로 스튜디오를 초토화 시켰다.

장윤정과 도경완은 마지막 식사를 위해 바다로 나섰다. 골뱅이, 소라, 꽃게, 생선 등 코스용 해산물 잡이를 시작한 것. 도경완은 적극적으로 바다를 헤집으며 의욕을 불태웠다.

그 모습에 장윤정은 "내가 똑순이에 일도 오래하고, 돈도 많이 버는 이미지라 내가 모든 결정을 하는 줄 알지만 아니다. 도경완이 리더십과 남자다움, 엄격함이 있다. 그래서 내가 결혼한 것"이라며 속 깊은 이야기를 털어놨다.

"나한테 사랑꾼이고 챙기는 면모를 보여도 그게 다가 아니"라는 남편을 향한 장윤정의 마음에 아내 홍현희와 함께 빽토커로 출연한 제이쓴은 "부부 사이는 부부 밖에 모른다"며 공감했다.

두 사람은 골뱅이, 소라, 노래미, 꽃게 등 큰 수확을 거뒀다. 특히 도경완은 회를 좋아하는 장윤정을 위해 회 뜨기 도전했다. 얼굴이 새빨게 지도록 집중력을 발휘한 도경완은 서툴지만 맛있는 노래미 회를 완성했다.

한 점 맛을 본 장윤정은 "백점 만점에 백점"이라며 극찬했고, 도경완 도한 자신의 손으로 뜬 회 맛에 감격했다. 노래미회, 골뱅이무침, 그리고 수제비 추가한 꽃게탕까지 그야말로 완벽한 코스 한 상을 즐긴 이들.

도경완은 "다음에는 남해로 가자"는 제안을 거절하고 "혼자가라"는 장윤정에게 " 자기간 나오니까 카메라 돌아가는 거"라며 칭얼거려 웃음을 선사했다.

섬 체험을 마치며 도경완은 무인도行을 결심한 출연 비하인드를 저했다. 그는 "아내는 평소 무거운 책임감, 사명감을 갖고 산다. 공연을 함께하는 이들을 위해 아프지 않게 몸 관리를 한다"면서 휴식을 위해 안다행 출연을 신청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현실에 돌아가서도 짐을 덜어줘야겠다 생각했다"면서 애틋한 사랑을 표현했다.

장윤정 또한 "남편을 위해서라면 기꺼이 (무인도에 또) 갈 수 있다"면서 "내가 뭘하고 있을지 뻔하게 그려진다. 물질을 할 수도 있다"면서 너털 웃음으로 애정을 드러냈다. 

김은정 기자 ekim@tvreport.co.kr / 사진=방송화면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