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밀의 집' 서하준 "나를 막지 못할 것"→이승연 또 계략 [종합]

기사입력 2022.05.31 7:34 PM
'비밀의 집' 서하준 "나를 막지 못할 것"→이승연 또 계략 [종합]

[TV리포트=김은정 기자] 서하준이 복수를 이어갈 수 있을까.

31일 오후 방송된 MBC 일일드라마 '비밀의 집'에서는 함숙진(이승연 분)이 우지환(서하준 분)을 내쫓기 위해 계략을 세웠다.

이날 남태희(강별 분)는 함숙진이 자신을 정신병원에 가두라고 지시한 것을 알게 됐다. 태희는 목숨 걸고 양만수(조유신 분)를 위협해 간신히 위기에서 벗어나 바로 우지환에게 도움을 청했다. 태희는 자신을 데리러 온 지환을 보자마자 끌어안고 "다시는 못 볼 줄 알았다. 나 이제 혼자 두지말라"며 안도했다. 그리고 아빠의 납골당으로 지환을 데려가 인사 시켰다.

지환과 태희는 가족들 앞에서 부부가 됐다고 밝혔다. 솔이(박예린 분)까지 데리고 들어와 살겠다는 지환에게 숙진은 "네 딸한테 얼마나 상처를 줄 수 있는지 내가 똑똑하게 보여주겠다"며 으름장을 놨다. 남흥식(장항선 분)은 아들의 옛 여자의 아들과 결혼한 손녀를 보며 이마를 짚었다.

"네깟 것 필요 없으니 이 집에서 나가라. 우지환 만신창이 되는 꼴을 보고 싶은 거냐"는 숙진의 위협에 태희는 "지환오빠 받아드려라. 내가 어머니를 더 닮아가며 닥치는대로 저지르기 전에"라고 경고했다. 숙진은 "태희가 죽든말든 무슨 상관이냐"며 자신의 지시를 어긴 양집사를 해고하려 했다. 하지만 태형은 이를 반대했고 "우지환 쳐낼 명분을 만들자"고 제안했다.

백주홍(이영은 분)을 좋아하는 솔이는 지환과 태희의 결혼을 반대했다. 솔이의 우는 소리에 달려온 주홍은 지환에게 "솔이를 생각한다면 좀 더 신중하게 선택하라"고 당부했다.

그 시각 와이드 신입사원 최종 합격한 지환은 "함대표 당신이 아무리 애를 써도 나를 막지는 못할 것"이라며 이를 갈았다. 하지만 숙진은 지환을 쫓아내려 계략을 꾸몄고, 블랙박스 영상을 남회장에게 10억에 팔려고 했다는 누명을 씌워 곤란하게 만들었다.

김은정 기자 ekim@tvreport.co.kr / 사진=방송화면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