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밀의 집' 서하준, 이승연에 10억 사과박스 돌려줬다→이영은, 정헌에 "쓰레기" [종합]

기사입력 2022.06.23 7:46 PM
'비밀의 집' 서하준, 이승연에 10억 사과박스 돌려줬다→이영은, 정헌에 "쓰레기" [종합]

[TV리포트=김은정 기자] 이영은이 정헌을 비난했다.

23일 오후 방송된 MBC 일일드라마 '비밀의 집'에서는 우지환(서하준 분)이 계속해서 함숙진(이승연 분)을 궁지로 몰았다.

이날 남태희(강별 분)는 우지환 품에 안겨 울고 있는 백주홍(이영은 분)을 보고 뺨을 때렸다. 주홍의 오해라는 설명에도 태희는 "네가 오빠랑 솔이 주변에서 맴돌고 있잖냐. 내 남편 붙잡고 울고 있는데 오해?"라며 분노했고, 지환은 "네가 생각하는 그런 거 아니"라며 태희를 집으로 보냈다. 주홍은 지환에게 재차 미안한 마음을 드러냈고, 지환은 상구를 이해해보려 한다면서도 "너와 이 얘기를 더 하지 않았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그 시각 백상구(박충선 분)를 찾아간 남태형(정헌 분)은 "오랫동안 기억을 잃었다. 사고 사실을 아예 잊고 살았다"면서 사법시험을 망치고 보고 싶은 주홍이 밀어내자 음주사고를 냈다고 밝혔다. "그때는 제가 어렸고, 여러 사정이 있었다. 한번만 넘어가달라"고 부탁하는 태형에게 상구는 지환 엄마가 살아 돌아 왔다가 다시 실종된 건에 대해 추궁하며 "너희들 모자가 어떤 수작을 부릴지 몰라서 주홍이한테 다 말했다"고 전했다.

귀갓길 주홍을 만난 태형은 "사고였다. 일부러 만든 일 아니다. 그날 너무 힘든 일이 있었다"며 "이미 끝난 일 어쩌라는 거냐"고 변명했다. 주홍은 지환에게 사과 한 마디 없이 "네 아빠가 아는 거 우지환도 아냐?"고 묻는 태형에게 "쓰레기"라고 비난했다.

함숙진은 형사를 매수해 우지환과 퍽치기 일당을 엮을 궁리를 했다. 또 지환의 사랑을 받지 못하는 태희에게 "우지환 약점을 잡고 흔들어라. 그리고 질리면 버려라. 그게 네 자존심을 지키는 방법"이라며 "결심 서면 무슨 약점 잡아야 하는지도 알려주겠다"고 흔들었다.

지환은 가짜 증거를 만들어 유일한 증인인 상구를 보호하려 했다. 허진호(안용준 분)는 "태희가 가진 증거를 받는 게 쉽지 않겠냐"고 물었지만, 지환은 "대문 앞 CCTV 영상인데 없어졌다고 하더라"며 뒤바뀐 태희의 태도에 한숨을 쉬었다. 남흥식(장항선 분)은 숙진에게 "태형이한테 돌아갈 30억 제외할 거다. 네가 허튼 짓 하면 태형이한테서 계속 뽑아낼 것"이라고 경고했다.

한편 남흥식 앞으로 10억원이 든 사과박스가 도착했고, '함숙진 대표님께 돌려 드립니다'라는 메시지가 적혀 있었다. 지환은 숙진이 매수한 형사에게 "어머니 사고 현장에서 발견한 어머니 물건"이라며 가짜 증거물을 전달했다. 이에 형사는 즉각 숙진에게 전화를 걸어 "우지환이 안경선 사고 현장에서 증거물을 찾았다"고 보고했고, 이를 엿들은 지환은 의미심장한 미소를 지었다.

김은정 기자 ekim@tvreport.co.kr / 사진=방송화면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