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으라차차 내 인생' 이시강, 차민지와 결혼 위해 母 박해미 만행 폭로 [종합]

기사입력 2022.06.23 9:09 PM
'으라차차 내 인생' 이시강, 차민지와 결혼 위해 母 박해미 만행 폭로 [종합]

[TV리포트=김은정 기자] 차민지가 무릎 꿇고 용서를 빌었다.

23일 오후 방송된 KBS1 일일드라마 '으라차차 내 인생'에서는 강성욱(이시강 분)이 백승주(차민지 분)와의 결혼을 위해 최미경(박해미 분)의 만행을 폭로했다.

이날 서동희(남상지 분)는 자신을 대신해 저녁도 굶고 야근 중인 강차열(양병열 분)에게 "고맙다. 하지만 다음에는 이러지 말라"고 당부했다. 두 사람의 모습을 목격한 김정호(이한위 분)는 동희의 속마음을 물었다. 차열에게 마음이 있냐는 것. 이에 동희는 "처지가 너무 달라 좋아할까봐 겁난다"고 털어놨고, 정호는 "마음만큼 중요한게 없다. 두 사람이 진심이라면 용기를 내봐라. 사랑하면 어떤 장애물도 다 뛰어넘을 수 있지 않겠냐"고 응원을 건넸다.

강성욱은 새로운 맞선상대를 들이미는 최미경에게 "백팀장 포기 못한다"고 선은 그었다. 강인규(선우재덕 분)는 "그럼 총괄실장 자리 내놔라. 부모 의사 무시하고 제멋대로 살거면 회사도 그만두라"고 불편한 심기를 드러냈다. 미경은 성욱의 후계자 자리가 흔들릴까 걱정했지만, 성욱은 "승주 씨는 엄마한 짓 덮어줬다. 엄마가 아빠 설득하라"며 물러서지 않았다.

미경은 승주를 불러 "성욱이 진짜 사랑하냐?"면서 강인규가 방혜란(조미령 분)의 거짓말 때문에 결혼을 반대 중이며, 헤어지지 않으면 성욱이 회사를 물려받지 못 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 성욱이 사랑한다면 앞길 막지말고 헤어지라"고 말했다.

승주는 강대표를 찾아가 무릎을 꿇고 "이전에 성욱 씨를 힘들게 했지만, 지금은 제가 더 좋아하고 있다. 우리 사랑 허락해 줄 수 없냐"고 읍소했지만, 인규는 승주 엄마의 거짓말을 용서하지 않고 외면했다. 강대표가 자리를 비운 후에도 승주는 무릎 꿇은채 기다렸고, "대표님, 제가 한번만 기회를 달라. 죄송하다"며 의지를 꺾지 않았다.

그 모습을 본 성욱은 "도대체 왜 그랬냐"며 속상해했고, 승주는 "성욱 씨 위해 뭐라도 하고 싶었다. 그렇게라도 우리 사랑 지키고 싶었다"고 말했다. 이에 성욱은 "고마운데 내가 한다. 내가 우리 사랑 지킬거니까 승주 씨는 가만히 있으라"면서 화를 참았다.

차열은 자신이 대표 아들이라는 사실이 알려진 후 불편해하는 팀원들을 위해 먼저 회식을 제안했다. 차열은 "제가 대표님 아들이라도 달라질 거 없다. 그냥 인턴 사원이다. 회사 이끌어갈 생각 전혀 없다. 딱 1년만 일하려고 회사에 들어왔다"며 "그 후 미국으로 돌아갈 생각이었는데 변수가 생겨서 지켜봐야 할 것 같다"며 동희를 향한 마음을 드러냈다.

인규는 무릎 꿇고 빌던 승주에 마음이 흔들렸지만, 한편으로는 성욱이 끝까지 백팀장을 포기하지 않으면 어쩌나 걱정했다. 미경은 "절대 그럴리 없다"며 자신만만한 모습을 보였지만, 성욱은 "사실은 백팀장 누명 씌운 사람 엄마"라고 최후의 카드를 꺼냈다. "승주 씨 엄마 거짓말을 한 것 이상으로 엄마가 하면 안되는 짓을 했다"고 폭로한 성욱은 "결혼 허락하지 않으면 총괄실장 그만 두겠다"고 초강수를 뒀다.

김은정 기자 ekim@tvreport.co.kr / 사진=방송화면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