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악카펠라' 도레미파 "영화제 축하 무대? 밥줄 끊길 수도"→지옥훈련 돌입 [종합]

기사입력 2022.06.23 11:17 PM
'악카펠라' 도레미파 "영화제 축하 무대? 밥줄 끊길 수도"→지옥훈련 돌입 [종합]

[TV리포트=김은정 기자] 도레미파 멤버들이 다음 스케줄에 경악했다.

23일 오후 방송된 MBC '악카펠라'에서는 도레미파(김준배-오대환-이중옥-현봉식-이호철-최영우-던밀스)가 키즈카페 데뷔 무대에 이어 ‘전주국제영화제’의 개막식 축하 무대를 위한 지옥훈련에 돌입했다.

이날 도레미파는 키즈카페에서의 데뷔 무대를 무사히 마쳤다. 첫곡 '모두 다 꽃이야'에서 엉망진창 하모니를 선보인 이들은 초유의 공연 중단 사태에 진땀을 뺏지만, 재도전에서는 연습만큼 안정적인 모습을 보였다. 큰형님 김준배는 가성 애드리브로 분위기를 고조시키기도 했다.

이어진 '상어가족' 아카펠라로 어린이 관객들을 만족 시킨 이들은 갑작스러운 앙코르 요청에 당황했지만, 매니저 정형돈, 데프콘의 노련한 대처로 '신데렐라' '인어공주'까지 얼렁뚱땅 앙코르 무대까지 완성했다. 나름 성공적으로 마친 데뷔 무대. 연습 때까지 완벽하던 오대환은 첫음 실수 충격에서 벗어나지 못했고, "담배 생각 나죠?"라는 데프콘의 질문에 "네"라고 즉답해 폭소케 했다. 

매니저들은 이제 막 한 고비 넘긴 도레미파에게 "전주국제영화제 개막 무대에 초창받았다"는 기쁜 소식을 알렸다. 전주국제영화제 이준동 집행위원장의 영상 편지가 공개되자 이호철은 "밥줄 끊길수도 있다"며 우려했다. 하지만 반대로 던밀스는 "꿈의 무대"라며 설레는 마음을 드러냈다. 

이 위원장이 작은 아버지인 이중옥은 "여기서 그만두면 안돼죠?"라며 사퇴 의사를 드러내기도 했다. 작은 아버지와 즉석에서 전화 연결한 이중옥은 "위원장 영화인들 기대가 클테니 열심히 연습하라"는 응원메시지에 더욱 침통한 표정을 지었다.

고민하던 오대환은 급하게 메이트리와 컬래버를 제안했지만, 정형돈은 이를 거절했다. 메이트리는 "영화제인만큼 영화배우 영화 OST로 시작하자"며 계획을 밝혔다. 영화 '신세계'의 OST 'BIG SLEEP'과 싸이의 '예술이야' 그리고 '라이온킹' 주제곡 'CIRCLE OF LIFE'로 우선 3곡을 선정하며 기대감을 높였다.

영화제 축하 무대를 위해 도레미파는 지옥훈련을 시작했다. 체력 훈련을 마친 이들은 한 달 간의 아카펠라 활동 성적표를 받고 각기 다른 반응을 보였다. 훈련에 참석하지 못한 최영우가 올A를 받은 가운데, 현장에서는 차례대로 던밀스, 오대환, 이중옥, 현봉식 순으로 높은 점수를 받았다. 그리고 김준배-이호철이 공동 꼴찌를 차지했다.

이중옥의 괴성에 마이크가 깨진 화성 수업에 이어 도레미파는 두 팀으로 나뉘어 '음소거 이어 부르기' 게임을 진행했다. 오대환-현봉식-던밀스(대환 팀)와 이중옥-김준배-이호철(중옥 팀)이 각각 한 팀이 된 가운데 현봉식과 오대환이 인간 '메트로놈' 급 칼박을 선사하며 대환 팀이 승리했다.

김은정 기자 ekim@tvreport.co.kr / 사진=방송화면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