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브’ 서예지, 유선 도발 “박병은, 놓치고 싶지 않은 남자”

기사입력 2022.06.23 11:19 PM
‘이브’ 서예지, 유선 도발 “박병은, 놓치고 싶지 않은 남자”

[TV리포트=이혜미 기자] 서예지가 유선 앞에 정체를 드러냈다.

23일 방송된 tvN ‘이브’에선 소라(유선 분)를 도발하는 라엘(서예지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소라의 딸 다비의 생일파티가 진행된 가운데 소라는 김비서에게 “12시에 그 여자 나타나면 현장에서 바로 잡아. 유치원 입구, 도로 지켜”라고 명령했다.

이 와중에도 담리와 지희는 좀처럼 라엘이 보이지 않는다며 속을 긁었고, 소라는 “그렇지 않아도 혼 좀 내줄 생각이에요”라며 애써 웃었다.

이번 파티에는 윤겸(박병은 분)도 함께였지만 소라도 윤겸도 냉랭한 눈빛으로 서로를 외면했다.

한편 화려한 드레스를 입은 채로 파티장에 나타난 라엘은 윤겸을 비롯한 남자들의 시선을 한 몸에 받았다.

“아주 신났구나? 그런 시한폭탄을 던져놓고 연락은 끊고 뭐야?”라며 성을 내는 소라에 라엘은 “죄송해요. 교통사고 뉴스 봤어요. 다치진 않으셨어요?”라고 물었다.

이에 소라는 “내가 왜 다쳐. 오늘 온다는 그 여자가 다쳐야지. VIP가 온단다. 겁먹고 꽁무니 뺐지만. 시간 지났으니 펑크야”라며 코웃음을 쳤고, 라엘은 “왔어요. 정확하게 12시에”라고 말하며 자신의 정체를 드러냈다.

놀란 소라에 라엘은 “사모님이 왜 그렇게 회장님 사랑을 원하는지 알겠어요. 놓치고 싶지 않은 남자에요, 회장님”이라고 도발했다.

이혜미 기자 gpai@tvreport.co.kr / 사진 = ‘이브’ 방송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