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사이더’ 강하늘, 교도소 장악 성공... 최대훈도 무릎 꿇었다

기사입력 2022.06.23 11:40 PM
‘인사이더’ 강하늘, 교도소 장악 성공... 최대훈도 무릎 꿇었다

[TV리포트=이혜미 기자] 강하늘이 최대훈을 휘하에 두며 교도소를 장악했다.

23일 방송된 JTBC ‘인사이더’에선 요한(강하늘 분) 앞에 무릎을 꿇는 승환(최대훈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승환은 요한에 “널 없애진 않을게. 그냥 돌아가. 남은 시간 조용히 복역하다가 나가”라고 경고했다.

이에 요한은 “대체 뭘 보고 절 계속 의심하신 겁니까?”라고 물었고, 승환은 “네 눈은 범죄자의 눈이 아니야. 죄의식을 느끼는 사람의 눈빛이 아니라고. 그럼 둘 중 하나겠지. 네가 사이코패스던가, 아님 뭔가 큰 걸 숨기고 있던가. 너 대체 숨기고 있는 게 뭐야?”라고 추궁했다.

결국 요한은 “제가 제 모든 비밀, 진실 말씀드리면 그때 저 받아주시겠습니까?”라고 말하곤 정체를 밝혔다.

이에 큰 충격을 받은 승환은 진형(김상호 분)에게 전화를 걸어 “김요한과 어떤 관계 되십니까?”라고 물었다. 수연(이유영 분)의 사진에 정신이 팔려 있던 진형은 “김요한 지도검사. 김요한 할 일 많은 친구니까 그 안에서 불편함 없도록 부탁합니다”라고 대충 말했다.

이런 상황에도 승환은 “교도소 이제 내려놓고 조용히 지내다 나가라. 마지막 기회야”라며 요한을 밀어냈으나 요한은 포기하지 않았다. 그 결과 요한은 승환과 거래 끝에 교도소를 장악했다.

이혜미 기자 gpai@tvreport.co.kr / 사진 = ‘인사이더’ 방송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