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명수, 일일 ENFP 체험에 멘붕...주우재 찾은 사연? (거상 박명수)

기사입력 2022.06.28 11:59 AM
박명수, 일일 ENFP 체험에 멘붕...주우재 찾은 사연? (거상 박명수)

[TV리포트 = 하수나 기자] ‘거상 박명수’에서 박명수와 가비, 손동표가 '엥뿌삐(ENFP)' 상담소를 오픈해 MZ세대들의 고민을 들어줬다. 연예계 ISTP(만능 재주꾼) 대표 박명수는 일일 ENFP(재기발랄한 활동가) 체험에 '멘붕'을 일으키며 “주우재 오라고 해 주우재~”를 외쳐 폭소를 자아냈다.

지난 27일 월요일 오후 6시에 공개된 tvN D ENT ‘거상 박명수’(연출 오민주 구성 유유정) 7회에서는 2022년 거상단으로 일곱 번째 무역 협상에 나선 '조선 제일의 거상' 박명수와 가비가 미래소년 손동표와 함께 '엥뿌삐' 상담소를 개최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tvN D ENT ‘거상 박명수’는 과거에서 타임 워프한 조선 제일의 거상 박명수와 미국 거상 금수저 딸내미 가브리엘라가 시간 여행 끝에 2022년에 도착해 신문물을 체험해 보고 무역에 도전하는 여정을 담은 웹 예능이다.

일곱 번째 무역에 나선 박명수와 가비는 'ENFP 고민 상담소를 통해 백성들의 고민을 시원하게 해결하라!'라는 대감집 지령을 받고, 대면 강의가 한창인 대학교 캠퍼스를 방문했다.

거상단은 학생들의 고민을 해결하고, 학생들은 만족한 만큼 워터저그에 얼음을 채운다. 얼음의 무게에 따라 혜택이 주어지는 미션이다. 이 날 일일 ENFP 체험에 나선 박명수는 인간 '엥뿌삐' 손동표의 요란한 등장에 “뭐 하는 사람이요”라며 ISTP 특기인 낯선 사람과 거리 두기를 하는 모습으로 험난한 엥뿌삐 상담소를 예고했다.

가비와 손동표는 ENFP 고민러들이 가득한 대학교 캠퍼스에서 물 만난 물고기마냥 환상의 호흡을 펼쳐 분위기를 업(UP)시켰지만, 이들의 저세상 텐션에 박명수는 소외감을 느낀 나머지 같은 ISTP 동지 주우재를 찾아 짠내를 유발했다. 그는 ENFP 상담러 가비, 손동표와 ENFP 고민러들을 대하며 여러 차례 피로감을 호소하기도. 대학생들의 야유엔 “야! 아버지뻘이야 아버지”라며 버럭해 폭소를 선사했다. 

그런가 하면 손동표가 준비해온 '전국노래자랑 게임', '오렌지 게임' 등 MZ세대들의 신(新)문물에 박명수는 흥 게이지를 폭발시키며 뛰어난 적응력을 보여줬다. 손동표는 재간둥이 포포몬쓰(퍼포먼스)로 학생들의 호응을 끌어올렸다. 박명수는 대학교 캠퍼스의 젊음과 열정을 만끽하며 “학교 재밌다. 나 대학 갈래”라고 외쳐 웃음을 안겼다.

박명수의 거상 명언 퍼레이드는 감동과 공감을 유발했다. 그는 사회생활에 적응 중인 ENFP 딸과 그런 딸의 감정에 대한 공감보다 조언부터 하는 '박명수 닮은꼴' 아버지에게 금융 치료 처방을 내리는가 하면, “강한 자가 살아남는 게 아니고 끝까지 버티는 사람이 살아남는 거예요”라는 인생 선배의 명언을 꺼내 눈길을 끌었다.

박명수는 이날 대감님 지령엔 성공했지만 일일 ENFP 동기화엔 실패했다. 그는 “사람이 성격이 바뀌면 죽어요”라는 또 다른 명언(?)으로 폭소를 자아냈다.

하수나 기자 mongz@tvreport.co.kr / 사진 = tvN D ENT ‘거상 박명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