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밀의 집' 강별, 박충선 죽이려다 발각→이영은 분노의 귀싸대기 [종합]

기사입력 2022.06.28 7:40 PM
'비밀의 집' 강별, 박충선 죽이려다 발각→이영은 분노의 귀싸대기 [종합]

[TV리포트=김은정 기자] 이영은이 분노했다.

28일 오후 방송된 MBC 일일드라마 '비밀의 집'에서는 남태희(강별 분)가 백상구(박충선 분)의 산소호흡기를 떼며 진실을 덮으려 했다.

이날 남태희은 자신과 실랑이를 하다가 쓰러져 피를 흘리는 백상구를 보며 패닉에 빠졌다. 때마침 양만수(조유신 분)가 먼저 옥상에 도착했고 "문제가 생기면 제가 한 걸로 하면 된다"며 태희를 데리고 몸을 숨겼다. 뒤늦게 옥상에 도착한 우지환(서하준 분)과 백주홍(이영은 분)은 급하게 상구를 병원으로 옮겼고, 남태형(정헌 분)은 함숙진(이승연 분)에게 "백상구 씨한테 무슨 짓 한 거 아니죠?"라고 추궁하다가 사고 소식을 듣게 됐다.

태희는 귀가 후에도 불안함을 숨기지 못했고, 양집사는 자신과 몸싸움 후 사고가 났다고 거짓말을 했고 CCTV까지 삭제했다. 주홍과의 사이가 더 틀어질 것을 염려한 태형은 "왜 어머니가 나서서 일을 이딴식으로 만드냐"며 분노했다.

태형이는 모른 척 주홍을 만나러 갔지만, 주홍은 "우리 아빠한테 무슨 일 생기면 네 집 식구들 전부 부숴버릴 거"라고 경고했다. 태형은 지환을 도와주려던 상구의 사고를 비웃었다. 태희는 악몽을 꾸며 좀처럼 진정하지 못했고, 늦은 밤 양집사를 찾아가 상황이 잘 수습된 건지 물었다. 그 모습을 본 숙진은 "네가 왜 이시간에 여기에 있냐"고 추궁했지만, 태희는 "건물을 사고 싶어서"라고 둘러댔다.

아직 의식없는 상구를 보며 주홍은 "함대표 짓 맞지? 내가 가진 거 다 걸고 그 사람이 가진 거 다 망가뜨리겠다"며 무력감에 힘겨워했다. 태희는 상구 병원에 있다가 늦게 귀가한 지환에게 "밤새 주홍이랑 병원에 있었던거야?"며 질투했다. 이에 지환은 "넌 이 상황에서도 그게 중요하냐"면서 "아저씨 안부를 먼저 물어야 하는 거 아니냐"고 질색했다. 다음날 지환은 솔(박예린 분)이에게 "태희가 손을 다쳤다"는 말을 전해듣고 의아함을 드러냈다.

상구의 반응을 느낀 주홍은 이 사실을 지환에게 알렸다. 두 사람의 전화 통화를 엿들은 태희는 한발 먼저 병원으로 달려가 "아저씨. 제 목소리 들리세요?"라며 반응을 확인했다. 상구가 눈을 뜨자 진실이 알려질까 두려워진 태희는 산소 호흡기를 떼다가 주홍에게 발각됐다. 주홍은 다시 산소 호흡기를 돌려놓고 태희의 귀싸대기를 날리며 "너 지금 뭐하는 짓이냐"고 소리쳤다.

한편 지환은 CCTV 영상을 확인하며 앞으로의 전개에 기대감을 높였다.

김은정 기자 ekim@tvreport.co.kr / 사진=방송화면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