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터' 주원 "가장 힘들었던 목욕탕 액션, 거의 알몸으로 싸워"

기사입력 2022.08.02 11:16 AM
'카터' 주원 "가장 힘들었던 목욕탕 액션, 거의 알몸으로 싸워"

[TV리포트=박설이 기자] 주원의 역대급 강렬한 변신이 펼쳐진다.

2일 오전 넷플릭스 영화 '카터'의 제작보고회가 서울 JW 메리어트 호텔에서 열려 정병길 감독, 배우 주원이 참석했다.

의문의 작전에 투입된 카터(주원 분)가 주어진 시간 안에 자신을 되찾고 미션을 성공시켜야만 하는 리얼 타임 액션 영화로, '악녀'의 정병길 감독이 한층 더 업그레이된 스케일과 인간의 한계를 뛰어넘는 익스트림 액션을 화면에 펼쳐 화려한 볼거리를 선사할 예정이다.

7년 만에 컴백한 주원은 "이 작품을 기다리지 않았나 싶다. 영화를 오랜만에 찍으면서, 이 작품은 꼭 해야겠다 생각했다"며 "대본을 처음 보고 이게 가능한가 생각했는데 시도해보고 싶다고 생각했고, 잘 나온다면 내 필모에 엄청난 작품이 될 것 같다고 생각해 도전해보게 됐다. 너무 욕심 났다"고 '카터'를 택한 이유를 밝혔다. 이어 "많은 분들이 티저를 보시고 '너무 기대된다' '어떻게 찍었냐' 반응을 보여줬다. 티저 오픈부터 계속 긴장되고 설렌다"고 소감을 전했다.

정병길 감독은 왜 주원을 택했을까? 감독은 "제가 데뷔작을 찍을 때 주원과 할 뻔한 경험이 있었다. 주원의 눈에 우수가 있지 않나. 카터가 가진 복잡한 심경을 잘 표현할 수 있지 않을까 했다"고 주원을 캐스팅한 이유를 설명했다.

강렬한 액션 연기로 역대급 변신을 하게 된 주원은 "처음에 노출씬이 있었다. 카터의 첫 인상이기 때문에 몸을 많이 만들었다. 출연작 중 가장 짧은 머리이고, 뒤통수의 수술 자국, 목소리, 이런 디테일한 모든 게 카터처럼 보일 수 있게 변화를 줬다"고 밝혔다. "정말 카터가 됐다"는 주원은 "주원으로 다시 돌아오기가 힘들었다"고 이 영화에 혼신을 쏟았음을 밝혔다.

정병길 감독은 주원의 변신에 대해 "꽃미남 이미지가 있어서 바꿔보려 했다. 거친 느낌을 어떻게 낼까 했는데 미팅하고 이야기해보니 상남자 느낌이 있더라. 외모도 머리를 자르면서 제가 원하는 카터의 모습이 됐다"면서 "미국의 유명 영화 관계자에게 '이 배우 신인인가요?'라는 문자가 왔다. 주원을 아는 분인데 너무 다르니까, 기분 좋았던 문자였다"고 주원이 연기한 카터에 만족감을 드러냈다.

주원은 정병길 감독과의 호흡에 대해 "(감독님이) 연기를 가둬두는 스타일은 아니었다. 얘기를 잘 들어주신다. 그럼에도 확고한 생각이 있으셔서 촬영할 땐 '저게 맞나? 이게 될까'라는 생각이 들었는데 사실 감독님 머리에 모두 있던 부분이었다. 초반 이후에는 모두가 '믿고 가도 되겠다'고, 아무 의심 없이 촬영했다"고 전했다.

원테이크 액션으로 화제를 모으고 있는 '카터', 액션 연기를 많이 해본 주원에게도 새로운 도전이었다. 주원은 "네 달 가까이 (액션 트레이닝을) 했다. 원테이크 액션이어서 두 시간 내내 액션이라고 봐도 된다. 이 (액션) 합을 통째로 외우고 촬영에 들어갔다. 상황에 따라 바뀌긴 하지만 2시간 분량의 합을 외우고 들어가야 해서 연습을 많이 했다"고 고충을 전했다. 정병길 감독은 "한 번 틀리면 다시 돌아가야 하기 때문에 저만의 포인트가 있었다. 저만이 아는 편집 지점을 두고 촬영했다"고 노하우를 전했다.

주원은 "'카터' 액션팀, 내가 이렇게 믿었던 사람이 있었을까"라며 "위험한 씬이 많았는데, 리허설을 10번 이상씩 해주셨다. 배우가 안전하게, 믿음을 갖고 촬영할 수 있게 해줬다. 이분들이 없었다면 화끈한 액션을 못했을 것"이라고 액션팀에게 특별히 감사의 말을 전했다. 힘들었던 액션씬을 묻는 질문에 주원은 "다 쉽지 않았지만 목욕탕 액션은 거의 알몸으로 싸운다. 트럭과 오토바이가 달리면서 싸우는 씬은 그늘 한점 없는 땡볕에서 모래바람 맞으며 촬영한 기억이 있어 스태프들도 다 고생하셨다"고 에피소드를 전했다.

'카터'는 오는 8월 5일, 오직 넷플릭스에서 공개된다.

박설이 기자 manse@tvreport.co.kr/사진=넷플릭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