쿠팡플레이 "'안나' 계약상 권리에 따라 제작의도대로 편집" [공식]

기사입력 2022.08.03 2:57 PM
쿠팡플레이 "'안나' 계약상 권리에 따라 제작의도대로 편집" [공식]

[TV리포트=박설이 기자] 쿠팡플레이가 '안나' 이주영 감독의 항의에 답했다.

쿠팡플레이는 3일 오후 공식입장을 통해 이주영 감독과 제작진에 전폭적 지지와 신뢰를 보냈다고 밝히며, "하지만 감독의 편집 방향은 당초 쿠팡플레이, 감독, 제작사(컨텐츠맵) 간에 상호 협의된 방향과 현저히 다르다는 것을 알게 되었다"고 덧붙였다.

이에 쿠팡플레이 측은 감독에 수개월 동안 구체적인 수정 요청을 전달하였으나 거부 당했다며, "제작사의 동의를 얻어서, 그리고 계약에 명시된 우리의 권리에 의거 쿠팡플레이는 원래의 제작의도와 부합하도록 작품을 편집했고 그 결과 시청자들의 큰 호평을 받는 작품이 제작되었다"고 반박했다.

이어 쿠팡플레이는 이주영 감독의 편집 방향을 존중한다고 밝히며 "지난 7월 8일 이미 공식화한 것과 같이, 총 8부작의 '안나' 감독판은 8월 중 공개될 예정"이라며, 영등위 심의 완료 즉시 공개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안나'의 이주영 감독은 법무법인 보도자료를 통해 쿠팡플레이 측이 감독인 자신을 배제한 채 일방적으로 '안나'를 편집해 자신의 의도와 전혀 다른 작품이 됐다고 항의했다.

당초 8부작으로 구성됐던 '안나'가 자신의 동의 없이 6부작으로 축소, 편집됐다고 주장한 감독은 "나는 감독이 보지도 못한 편집본에 내 이름을 달고 나가는 것에 동의할 수 없으니 크레딧의 ‘감독’과 ‘각본’에서 내 이름을 빼달라고 요구했지만, 쿠팡플레이는 그것조차 거절했다"고 주장하며 법적 대응을 시사했다.

다음은 쿠팡플레이 공식입장 전문.

8월 2일 <안나>의 이주영 감독이 배포한 보도자료에 대한 쿠팡플레이의 공식 입장을 전합니다.  

쿠팡플레이는 <안나>의 촬영이 시작된 후부터 일선 현장의 이주영 감독(이하 '감독')과 제작진에 대한 전폭적인 지지와 신뢰를 보내왔습니다. 하지만 감독의 편집 방향은 당초 쿠팡플레이, 감독, 제작사(컨텐츠맵) 간에 상호 협의된 방향과 현저히 다르다는 것을 알게 되었습니다.  

지난 수개월에 걸쳐 쿠팡플레이는 감독에게 구체적인 수정 요청을 전달하였으나, 감독은 수정을 거부하였습니다.  

제작사의 동의를 얻어서, 그리고 계약에 명시된 우리의 권리에 의거 쿠팡플레이는 원래의 제작의도와 부합하도록 작품을 편집했고 그 결과 시청자들의 큰 호평을 받는 작품이 제작되었습니다.   

감독의 편집 방향성을 존중하는 차원에서 지난 7월 8일 이미 공식화한 것과 같이, 총 8부작의 <안나> 감독판은 8월 중 공개될 예정입니다. 감독판은 영등위 심의가 완료되는 즉시 공개할 것입니다. 

박설이 기자 manse@tvreport.co.kr/사진=쿠팡플레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