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종석, 임윤아 지키기 위해 결심 "내가 '빅마우스'다" (빅마우스)

기사입력 2022.08.05 10:25 PM
이종석, 임윤아 지키기 위해 결심 "내가 '빅마우스'다" (빅마우스)

[TV리포트=김은정 기자] 이종석이 정재성의 위협에 돌변했다.

5일 오후 방송된 MBC 금토드라마 '빅마우스'에서는 박창호(이종석 분)이 가족을 지키기 위해 빅마우스가 되기로 결심했다.

이날 박창호는 죽기 위해 탈옥을 시도했지만 실패했다. 서교수(박훈 분) 사망의 진실을 파헤쳐 창호의 누명을 벗기려 구천 병원으로 이직한 고미호(임윤아 분)는 신고식 태움도 버텨냈지만, 이혼 서류를 보내온 창호에 분노했다.

자신을 빅마우스로 만든 이가 누군지 고민하던 창호는 "공지훈(안경원 분)이 빅마우스로 믿고 있어서 널 살려주는 거다. 뽀록나는 날이 네 제사날"이라며 상납을 요구하는 박윤갑(정재성 분)의 말을 무시했다.

창호는 "공지훈이 네 아내, 장인에게 해를 가할 수 있다"는 박소장의 말에 분노하며 "가족한테 손대는 순간 다 죽어. 공지훈부터 박소장 너, 너희들 가족까지 싸그리 다"라고 말했다.

가족을 지키기 위해 창호는 천재 사기꾼 빅마우스 행세를 하기로 결심했다. 그는 "내가 진짜 빅마우스라고 병신아. 내가 왜 빅마우스인지 네 두 눈깔로 잘봐라. 똑똑히 보여주겠다"고 살벌한 경고를 날렸다.

한편 경찰 조사를 받게 된 미호는 "창호 빅마우스 아니다. 내가 안다. 내 남편이니까"라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김은정 기자 ekim@tvreport.co.kr / 사진=방송화면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