변희재 "가세연, 돈 뜯으려 김건모 성폭행 주장"

기사입력 2022.08.09 12:45 PM
변희재 "가세연, 돈 뜯으려 김건모 성폭행 주장"

[TV리포트=노민택 기자] 변희재 미디어워치 대표가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이하 가세연)가 가수 김건모의 재산을 노렸다고 주장했다.

8일 변희재 미디어워치 대표는 팟빵 프로그램 '정영진 최욱의 매불쇼'에 출연해 "김건모의 성폭행을 주장할 때 처음부터 돈을 뜯으려 작정을 하고 들어갔다"라고 전했다.

변희재 대표는 "(가세연은) 피해주장 여성은 안중에도 없었다. 피해주장 여성이 김건모의 '배트맨 티셔츠'만 봐도 공포에 떤다고 말했는데, 이들은 배트맨 티셔츠를 개인방송에 입고 나와 히히덕댔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강용석은 김건모가 빌딩이 두 채가 있는데, 이번 기회에 빌딩 한 채는 충분히 빼앗을 수 있다고 말했다. 테이블 위에 피해 여성과 쓴 계약서도 있었고 이 계약서에는 김건모로부터 받은 소송의 30%를 강용석 변호사가 갖는다고 적혀져 있었다"라고 폭로했다.

또 "가세연은 김건모 사건을 다룰 때부터 돈을 목적으로 들어간 것이다. 피해주장 여성이 억울함을 풀지 못한 이유는 처음부터 돈과 이슈룰 목적으로 한 가세연과 접촉했기 때문이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가세연'은 기자 출신 김세의와 김용호, 강용석 변호사 등이 주축이 돼 이끌어 왔으나 강용석의 경기도지사 출마와 관련해 김세의와 강용석의 입장이 엇갈리며 분열됐다.

노민택 기자 shalsxor96@tvreport.co.kr / 사진= '미디어워치TV' 유튜브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