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상수 감독 "4년 전 느낀 감정과 허름한 모텔 합쳐져 '파로호' 탄생"

기사입력 2022.08.10 5:14 PM
임상수 감독 "4년 전 느낀 감정과 허름한 모텔 합쳐져 '파로호' 탄생"

[TV리포트=박설이 기자]히스테릭 심리 스릴러 '파로호'가 9일 시사회를 성황리에 마무리했다.

치매 노모의 실종을 둘러싸고 벌어지는 의심과 지배, 파멸의 히스테릭 심리 스릴러 '파로호'는 한국영화아카데미 KAFA의 신예 임상수 감독의 장편 데뷔작으로, 제51회 로테르담국제영화제 하버(Harbour) 부문과 제23회 전주국제영화제 한국경쟁에 진출하며 올해의 심리 스릴러로 주목 받은 작품이다. 배우 이중옥, 김대건, 김연교, 강말금, 공민정, 변중희 등 완벽 캐스팅에 독립 영화의 틀을 깨부수는 장르 영화로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임상수 감독은 "4년 전 태백에 시나리오를 쓰러 갔는데 거기에 '파로호' 속 알프스 모텔이랑 비슷한, 읍내에서 떨어지고 굉장히 허름한 모텔에 가게 되었다. 거기 사장님이 굉장히 외로워 보였다. 그때 나의 감정과 허름한 모텔이 합쳐져 '파로호'를 시작하게 되었다"고 기획 의도를 전했다.

이중옥은 영화에 대해 "반전도 크고, 너무 잔인한 면도 있어 임상수 감독이 쓴 게 맞을까 하는 생각이 들었다. 나보다 조금 더 긴 호흡을 끌고 갈 수 있는 배우가 했으면 좋겠다는 생각이 들어서, 실제 감독에게 이야기까지 했는데 결국 내가 연기하게 되었다"고 함께 하게 된 계기를 전했다.

김대건은 "처음 시나리오를 봤을 때 (영화의 배경이 되는) 모텔 내부 하나하나가 잘 그려질 정도로 감독님이 생각하는 게 명확하다는 느낌을 받았다"고 말했다. 김연교는 "처음에는 ‘미리’를 중점으로 읽다 보니 어떻게 연기할지만 고민했다. 하지만 계속해서 시나리오를 읽다 보니 모든 등장인물에게 결핍이 있다는 느낌이 들었다"고 시나리오의 깊이에 대해 말했다.

강말금은 “2018년 전주국제영화제에서 임상수 감독의 단편 '곳에 따라 비'를 통해 감독님과 인사하게 되었고, 다음에 작품을 같이하고 싶다는 의사를 밝혔다. 시간이 지나서 '파로호' 시나리오를 받았는데, 스릴러라서 굉장히 놀랐지만 한 글자도 허투루 써지지 않았다는 느낌을 받아서 믿음을 갖고 참여할 수 있었다"고 임상수 감독에 대한 믿음을 드러냈다.

연기에 중점을 둔 부분에 대해서 이중옥은 "도우는 레이어가 많은 인물이다 보니, 이 레이어를 합쳐서 하나로 나타내야 했다. 그래서 도우에게 영화 밖에 있는 시간은 어떤 시간이었을까 고민을 많이 했다"고 고민한 부분을 설명했다.

김대건은 “호승은 땅에 발이 붙어 있지 않은 인물이라는 지점이 어려웠다. 현장에서 감독님과 이중옥 선배와 많은 대화를 나누고 리허설을 진행하면서 답을 찾아갔다. 도우를 더 나은 사람으로 만들어 주고 싶어 하는 신적인 존재라고 생각하며 해결해 나갔다"고 말했다. 김연교는 “미리는 굉장히 불안하고 외롭고, 내면에 우울함도 가지고 있는 인물이라 생각했고 어떻게 하면 불안함을 잘 표현할 수 있을까 고민했다. 사람들이랑 있을 때 더 크게 웃는 등 과장된 표현을 하면서 감정의 낙차를 보여주려 노력했다"고 밝혔다.

강말금은 “혜수는 가사 노동을 하면서 돈을 벌고 남편의 병 간호까지 하는 인물이다. 나는 혜수처럼 순애보적이지 않고 종교도 없다. 그래서 성경을 읽고 루게릭이라는 병에 대해 알아보며 표현하기 위해 노력했다"고 전했다.

기자간담회를 마치며 임상수 감독은 "관객분들이 끝까지 궁금증을 가지고 추리하면서 재미있게 볼 수 있는 영화를 만들고 싶었다. 첫 영화라 미흡한 면이 있지만 진심을 다해 만들었다. 재미있게 봐주셨으면 좋겠다"고 관객들에게 인사했다.

'파로호'는 18일 개봉 예정이다.

박설이 기자 manse@tvreport.co.kr/사진=㈜더쿱디스트리뷰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