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정우 드라마 복귀작 '수리남' 9월 9일 공개

기사입력 2022.08.11 12:32 PM
하정우 드라마 복귀작 '수리남' 9월 9일 공개

[TV리포트=박설이 기자]하정우의 15년 만 드라마 복귀작 '수리남'이 공개를 앞뒀다.

'수리남'은 윤종빈 감독과 하정우, 황정민, 박해수, 조우진, 유연석이 의기투합한 작품으로 남미 국가 수리남을 장악한 무소불위의 마약 대부로 인해 누명을 쓴 한 민간인이 국정원의 비밀 임무를 수락하며 벌어지는 넷플릭스 시리즈다.

강인구 역의 하정우는 "전체적인 스토리와 전개가 흥미로웠고, 캐릭터들도 굉장히 매력적이었다"며 대본을 처음 접했던 소감을 전했다. 수리남을 장악한 마약 대부 전요환 역의 황정민은 "매 에피소드마다 다음으로 넘어가는 궁금증이 있었다. 대본 정말 기가 막히게 잘 썼다고 생각했다"고 이 작품을 택한 이유를 밝혔다. 국정원 요원 최창호 역의 박해수는 "모든 캐릭터가 속고 속이는 심리전이 재미있었고 시청자가 같이 추리하면서 볼 수 있겠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전했다. 전요환의 오른팔 변기태 역의 조우진은 "어디선가 한두 작품 이상은 같이 호흡도 해봤을 것 같은 느낌이었는데, 다른 배우분들과 첫 만남이었다. 저희 당사자들도 만남을 고대했고 작품에 참여하게 된 큰 계기 중에 하나"라고 밝혔다. 고문 변호사 데이빗 박으로 분한 유연석 또한 "감독님과 처음 작업이기도 하고, 선배님들 캐스팅 소식을 들으니 너무 같이하고 싶었다"고 전했다.

공개된 티저 예고편은 강렬한 라틴풍의 음악과 하정우의 내레이션으로 시작한다. 큰돈을 벌 기회를 찾아 수리남에 간 사업가 강인구는 억울하게 수감되고, 그런 그에게 국정원에서 나왔다는 낯선 남자가 찾아와 한인 목사 전요환의 실체를 밝히며 비밀스러운 작전을 제안한다. 자신을 이렇게 만든 자가 전요환이라는 사실을 알게 된 강인구는 국정원과 손잡고 그의 검거 작전에 뛰어든다. 하정우와 황정민의 불꽃 튀는 대치가 기대감을 고조시킨다.

'공작' '군도: 민란의 시대' '범죄와의 전쟁: 나쁜 놈들 전성시대' 윤종빈 감독이 펼칠 액션과 스케일, 목숨을 건 임무를 시작하는 강인구와 수리남을 장악한 마약 대부의 팽팽한 결전, 그리고 이들을 둘러싼 각양각색 개성 강한 캐릭터들의 이야기를 향한 기대가 모아진다.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수리남'은 9월 9일 전 세계에 공개된다.

박설이 기자 manse@tvreport.co.kr/사진=넷플릭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