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영준, 귀신 목격에도 무덤덤 "같이 살 수도 있어"(심야괴담회)

기사입력 2022.08.11 10:59 PM
최영준, 귀신 목격에도 무덤덤 "같이 살 수도 있어"(심야괴담회)

[TV리포트=김은정 기자] 최영준이 직접 귀신 본 썰을 공개했다.

11일 오후 방송된 MBC '심야괴담회'에는 대세 배우 최영준이 스페셜 괴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최영준은 "어릴 적부터 ‘토요미스테리’, ‘이야기 속으로’ 등 다양한 공포 프로그램을 섭렵했다"면서 괴담 마니아 면모를 드러냈다.

"이동 시간마다 괴담을 본다. 심야괴담회 틀어놓고 잔다"고 밝힌 그는 남다른 공포영화 감상법을 공개해 출연진들을 놀라게 했다.

최영준은 "공포영화 볼 때 일단 혼자 본다. 불을 다 끄고 방문 살짝 열어두고 본다"며 "일부러 기척을 느끼기 위해 방문을 살짝 열어두는 것"이라고 어나더 레벨을 자랑했다.

"귀신이 무섭지 않냐?"는 질문에 그는 "해코지 하지 않으면 같이 살 수도 있다"면서 "심야괴담회 섭외 후 모니터링을 하다보니 최근 가위에 눌렸다"며 귀신 본 실제 경험을 공개했다.

최영준은 "피곤한데 옆으로 귀신이 보여서 어깨로 팍 쳤다. 그런데 장난을 치는건지 팔을 타고 올라와서 정신없이 만세한 듯 팔을 움직이더라"고 덤덤하게 이야기했다.

"해코지는 안하니까 괜찮다"는 그의 모습에 김구라는 "젊어서 고생 많이한 사람은 귀신 안 무서워 한다"고 분석했다. 이에 최영준은 "삶이 더 무섭다"고 공감해 웃음을 자아냈다.

김은정 기자 ekim@tvreport.co.kr / 사진=방송화면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