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년째 기러기 엄마 현정화, 딸과 관계 어떻길래 ('금쪽상담소')

기사입력 2022.08.12 2:40 PM
10년째 기러기 엄마 현정화, 딸과 관계 어떻길래 ('금쪽상담소')

[TV리포트=박설이 기자]탁구 감독 현정화 모녀가 오은영 박사를 찾아온다.

채널A ‘오은영의 금쪽상담소’에서는 10년째 해외에서 유학 생활을 하고 있다는 현정화의 딸 서연, 그런 딸을 위해 10년째 기러기 생활을 자처했다는 엄마 현정화의 이야기가 공개된다.

서연은 "엄마와 친하지 않은 것 같다. 엄마에 대해 30%만 알고 있다"고 속마음을 털어놓으며 "탁구선수 현정화로서는 설명할 수 있지만 엄마 현정화에 대해서는 할 말이 없다"고 말한다.이에 현정화는 놀라는 한편 서운한 기색을 감추지 못한다. 오은영은 떨어져 생활하고 있는 모녀의 '유대감'을 점검해야 한다고 말한다.

1년 중 함께 지내는 시간이 한 달 남짓이라는 모녀. 통화도 안부 인사 정도만 나누기에 5분이면 충분하단다. 엄마와 길게 통화하고 싶냐는 물음에 딸은 "딱히 그러고 싶은 생각은 없다"고 답한다. 엄마와의 긴 통화가 오히려 부담스러울 것 같다는 솔직한 속내도 더한다. 오은영은 모녀의 대화 패턴을 분석하며 "꼭 필요한 말만 하다 보니 서로에 대한 정보가 전혀 없는 거 같다"고 짚는다.

한편, 엄마 현정화는 서연에 대해 말하지 않아도 알아서 잘하는 '손이 안 가는 딸'이라고 말한다. 하지만 서연의 속마음은 달랐다. 현정화는 딸이 진학 문제로 고민이 있었을 때에도 "네가 원하는 대로 해"라고 딸을 존중했다 말하지만 딸은 "엄마가 나를 신경 쓰지 않는다. 진중한 고민 상담은 엄마한테 안 한다"고 말한다. 오은영은 "자녀에게 선택을 전적으로 맡기면 자녀는 결과에 대해 지나치게 걱정을 하게 된다"고 지적했고, 서연은 이에 강하게 동의하며 "사소한 결정조차 혼자 하는 게 힘들다"고 토로한다.

오은영은 "혼자 결정한 것이 잘못될까 걱정하느냐"고 서연에게 물었고, 서연은 "그렇다"고 대답한다. 오은영은 현정화 모녀가 자기 통제력이 강하다고 분석하며, 특히 딸 서연은 자기 통제력이 지나치다 못해 자신이 선택한 결과가 기대에 못 미쳤을 땐 본인의 통제를 벗어나 아예 포기해버리는 ‘ALL’ 아니면 ‘NONE’의 성향이라고 분석한다.

이에 서연은 초등학교 때 탁구를 시작했으나 예선에서 탈락한 뒤 포기했던 때를 떠올린다. "탁구 했던 것을 후회한다, 인생의 흑역사다"라고 말하며, 현정화의 딸이라서 포기했던 양궁, 댄스 등 진로 고민을 했던 순간을 고백한다. 현정화는 딸의 고백에 놀란 듯한 모습을 보이고, 이어 서연이 엄마를 향한 속마음을 솔직하게 밝히자 현정화는 충격을 받는다. 12일 밤 9시 30분 채널A 방송.

박설이 기자 manse@tvreport.co.kr/사진=채널A

최신 글

[T포토] 박시영 '팬들에게 보내는 사랑~'

[T포토] 박시영 '팬들에게 보내는 사랑~'


[T포토] 장유빈 '고양이상 외모'

[T포토] 장유빈 '고양이상 외모'


[T포토] 박시영 '컴백했어요'

[T포토] 박시영 '컴백했어요'


[T포토] 카엘 '꽃미남 비주얼'

[T포토] 카엘 '꽃미남 비주얼'


[T포토] 카엘 '빠져드는 눈빛'

[T포토] 카엘 '빠져드는 눈빛'


[T포토] 유도현 '손끝까지 엣지있게'

[T포토] 유도현 '손끝까지 엣지있게'


[T포토] 유도현 '내 매력에 빠져봐'

[T포토] 유도현 '내 매력에 빠져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