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여진 "'골때녀' 후 체형 바뀌어…남자 바지 입는다"(미우새)

기사입력 2022.08.14 9:45 PM
최여진 "'골때녀' 후 체형 바뀌어…남자 바지 입는다"(미우새)

[TV리포트=김은정 기자] 최여진이 축구 때문에 체형이 바뀌었다고 밝혔다.

14일 오후 방송된 SBS '미운 우리 새끼'에는 모델 겸 배우 최여진이 출연했다.

이날 최여진의 등장에 허경환母는 "우리 아들과 함께 프로그램에 출연한 적이 있다. 내가 주의 깊게 봤다"며 며느리감으로 찜했다고 밝혔다.

"키가 아들보다 크다"는 서장훈의 말에 허경환母는 "2세를 생각해서 키가 작아서 큰 며느리 봐야한다"고 앞선 생각을 드러내 폭소케 했다.

신동엽은 최여진에 대해 "부지런하고 열정이 많다"고 극찬했다. '골때녀'에서 진심을 다한 열정 플레이로 찬사를 받았던 최여진은 "축구 때문에 체형이 바뀌어서 남자 바지를 입는다. 엉덩이 허벅지 종아리가 너무 벌크업이 돼서 여자 바지는 끼고 남자 바지 입었더니 맞더라"고 밝혀 놀라게 했다.

서장훈은 "운동 중독으로 유명한 김종국과 공통점이 많다"면서 투철한 절약 정신과 짠순이 면모를 꼽았다. 최여진은 10년 된 깨진 욕조를 청테이프로 막아서 쓰고, 헬스장 러닝머신마다 켜진 TV모니터가 전기요금 아까워서 모니터를 다 끄고 다닐 정도라고.

하지만 최여진은 "허경환, 김희철, 토니 중 본인의 이상형에 아주 가까운 사람이 있다"고 밝혀 어머니들의 마음을 설레게 했다. "허경환"을 이상형으로 꼽은 그는 "같이 있을 때 웃고 즐거운게 중요한데, 허경환 씨가 다정하고 운동도 열심히, 사업도 열심히 한다"고 설명했다. 키에 대해서는 "크면 좋겠지만 아니어도 된다"고 쿨한 모습을 보였다.

김은정 기자 ekim@tvreport.co.kr / 사진=방송화면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