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욱♥정소민 키스 "감독도 감탄"→황민현, 신승호에 "브로맨스 더 설레게"(환혼: 술사일지)[종합]

기사입력 2022.08.14 10:44 PM
이재욱♥정소민 키스 "감독도 감탄"→황민현, 신승호에 "브로맨스 더 설레게"(환혼: 술사일지)[종합]

[TV리포트=김은정 기자] '환혼'의 뒷이야기가 공개됐다.

14일 오후 방송된 tvN 스페셜 방송 '환혼: 술사일지'에서는 유준상(박진 역)과 오나라(김도주 역), 황민현(서율 역)과 신승호(세자 역), 유인수(박당구 역)와 아린(진초연 역)이 직접 소개하는 '환혼' 속 케미와 명장면&명대사, 촬영 비하인드 등이 공개됐다.

이날 무덕이(정소민 분)을 둘러싼 장욱(이재욱 분), 서율(황민현 분), 고원 세자(신승호 분)의 케미 대결이 펼쳐졌다.

먼저 '전무후무한 사제 탄생' 장욱과 무덕이의 케미에 대해 오나라는 "스승님 하다가 무덕이 할 때 심쿵하지 않냐. 여자들은 그런 포인트가 있다"며 설렘을 드러냈다. 황민현은 장욱과 무덕이의 키스신에 대해 "감독님이 재욱이 키스신 잘한다고 칭찬하셨다"면서 '황민현 픽' 명장면으로 "첫눈에 알아봤다. 나의 스승님"을 꼽았다.

'장욱과 무덕이가 함께한 장면 중 가장 기억에 남는 장면'으로 이재욱은 "단향곡에 내려가 단근차 얘기를 했던 장면"을 꼽으며 "이 선생님을 만나 많은 모습을 보여준 것 같다"고 설명했다. 정소민은 "독약을 먹인 이후 '살아왔구나 나의 제자'하는 장면이 기억에 남는다"면서 "둘의 서사가 강하게 시작되는 지점이자, 이렇게까지 서로의 목적을 향해 달려간다는 걸 보여주는 개인적으로 좋아하는 장면"이라고 밝혔다.

이재욱은 '연인 케미'보다 '사제 케미'를 꼽으며 "장욱과 무덕이의 티키타카가 많은 것 같아서 시청자분들이 더 재미있게 보셨을 것 같다"고 말했다.

무덕이와 서율의 '아련한 첫사랑', 그리고 세자와의 '똥무더기' 티키타카까지 우열을 가릴 수 없는 케미가 공개된 가운데 황민현은 "똥무더기 나올 때마다 흐뭇하고 두 사람의 케미가 미소 짓게 만든다"고 팬심을 드러냈다.

'세 남자의 사랑을 독차지하는 무덕이만의 비결'에 대해 정소민은 "욱이는 서로 목적 때문에 사제 관계를 형성한 뒤 감정이 생겨나는 관계다. 율이와는 과거 둘이 쌓아 놓은 서사가 있기 때문에 거기서부터 이뤄지는 관계가 또 있다. 세자는 무덕이 몸에 들어온 낙수의 솔직하고 거침 없는 성격 때문에 티키타카가 이뤄지고 세자가 호기심을 느끼게 되는 것 같다"고 이야기했다.

이어 정소민은 '무덕이의 매력'에 대해 "하인으로 위장하지만, 늘 저자세가 아니라 할 말을 하고 독립적인 성향이 강한 것"이라고 말했다.

시청자를 열광케한 '환혼' 속 브로맨스 케미도 주목을 받았다. 바로 음양옥을 나눠가진 장욱과 세자의 알 수 없는 이끌림. 오나라는 "작가님 이거 무슨 의도입니까? 정말 궁금하다"며 폭소했다. 아린은 "여기서 OST 노래가 나와 너무 놀랐다"고 털어놨다.

'고장 커플'에 대해 이재욱은 "100점 만점에 98점이다. 너무 재미있지 않냐"며 즐거워했다. 신승호는 "나는 좀 빼줬으면 좋겠다"고 투덜거렸지만, 황민현은 "많은 분들이 욱이와 세자 케미를 좋아해주신다. 나도 개인적으로 좋아한다"면서 "앞으로 브로맨스 장면을 조금 더 공들여서 더 설레게 해달라"고 시청자를 대표해 당부했다.

김은정 기자 ekim@tvreport.co.kr / 사진=방송화면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