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녀시대 뮤비 감독, 디자인 표절 논란 사과 "부끄럽고 죄송"

기사입력 2022.08.15 5:26 PM
소녀시대 뮤비 감독, 디자인 표절 논란 사과 "부끄럽고 죄송"

[TV리포트 = 하수나 기자] 소녀시대 ‘포에버원’의 뮤직비디오를 감독한 신희원 감독이 뮤직비디오 세트 디자인 표절 논란에 대해 사과했다. 

신 감독은 14일 자신의 SNS에 올린 입장문을 통해 “먼저 이번 소녀시대 뮤직비디오 중 일부 세트 디자인 논란으로 소녀시대 멤버들과 SM엔터테인먼트에 누를 끼쳐 죄송한 마음”이라고 고개를 숙였다. 

이어 “이번 뮤직비디오를 의뢰받고 기획, 연출은 물론 작은 소품 하나까지 관여한 상황에서 허가 없이 디자인을 차용하게 되어 부끄럽고 죄송할 따름”이라고 도용을 인정하며 “15주년을 기념하는 퍼레이드 세트에 쓰일 숫자 관련 로고 디자인을 검색하며 여러 레퍼런스를 찾았고, 잘 어울리는 이미지를 발견한 후 출처 확인 없이 세트 디자인에 차용하게 되었다”고 털어놨다. 

그러면서 “금일 해당 디자인이 일본 디즈니씨의 15주년 기념 로고임을 확인했고, 철저한 조사나 확인 없이 세트 디자인을 진행한 부분에 대해 진심으로 사죄의 말씀을 전한다”고 사과했다. 

이어 “다시는 이러한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제작 전에 다각도로 더욱 철저하게 조사하고 체크하겠다”며 “마지막으로 저희의 잘못으로 인해 폐를 끼치게 되어 소녀시대 멤버들과 SM엔터테인먼트, 뮤직비디오를 즐겁게 봐주신 팬들께 다시 한번 진심으로 죄송하다는 말씀드린다”고 거듭 고개를 숙였다. 

앞서 소녀시대의 정규 7집 타이틀곡 ‘포에버원’ 뮤직비디오가 공개되자 뮤비에 등장한 세트 중 일부가 일본 디즈니씨 로고와 비슷하다며 표절 논란이 일었다.

이하 신희원 감독 입장문 전문 

안녕하세요. 소녀시대 'Forever1' 뮤직비디오를 연출한 감독 신희원입니다.

먼저 이번 소녀시대 뮤직비디오 중 일부 세트 디자인 논란으로 소녀시대 멤버들과 SM엔터테인먼트에 누를 끼쳐 죄송한 마음입니다.

이번 뮤직비디오를 의뢰받고 기획, 연출은 물론 작은 소품 하나까지 관여한 상황에서 허가 없이 디자인을 차용하게 되어 부끄럽고 죄송할 따름입니다.

15주년을 기념하는 퍼레이드 세트에 쓰일 숫자 관련 로고 디자인을 검색하며 여러 레퍼런스를 찾았고, 잘 어울리는 이미지를 발견한 후 출처 확인 없이 세트 디자인에 차용하게 되었습니다.

금일 해당 디자인이 일본 디즈니씨의 15주년 기념 로고임을 확인했고, 철저한 조사나 확인 없이 세트 디자인을 진행한 부분에 대해 진심으로 사죄의 말씀을 전합니다.

다시는 이러한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제작 전에 다각도로 더욱 철저하게 조사하고 체크하겠습니다.

마지막으로 저희의 잘못으로 인해 폐를 끼치게 되어 소녀시대 멤버들과 SM엔터테인먼트, 뮤직비디오를 즐겁게 봐주신 팬들께 다시 한번 진심으로 죄송하다는 말씀드립니다.

하수나 기자 mongz@tvreport.co.kr / 사진 = SM엔터테인먼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