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세풍' 김민재X김향기, 안창환 구했다…유성주 "김민재 죽여라"

기사입력 2022.08.15 11:33 PM
'유세풍' 김민재X김향기, 안창환 구했다…유성주 "김민재 죽여라"

[TV리포트=김은정 기자] 김민재가 위기를 맞이할까.

15일 오후 방송된 tvN 월화드라마 ‘조선 정신과 의사 유세풍’에서는 유세풍(김민재 분)과 서은우(김향기 분)가 참형 위기의 만복(안창환 분)을 구했다.

이날 유세풍과 서은우는 말을 달려 뱃나루터에 있는 효연 아씨와 정혼자를 쫓았다. 정대감은 효연에게 칼을 들이대며 위협했지만, 은우는 "스스로 선택하면 바꿀 수 있다"며 용기를 전했다.

이에 효연은 거문고 술대로 정대감 목의 혈을 찔러 탈출했고, 정혼자는 포획됐다. 계지한(김상경 분)이 망나니에게 돈을 주며 시간을 끄는 동안, 세풍과 은우는 무사히 진범을 잡아 돌아왔다.

세풍은 효연이 정혼자를 개반이 살인 사건 진범으로 지목하며 확실한 증인으로 효연을 내세웠다. 효연은 "정대감이 개반이를 목조른 뒤 죽였다. 이 모든 건 거문고를 켜지 말라던 강요로 시작된 일"이라고 밝혔다.

정혼자는 "거문고를 켜면 남자들이 꼬인다"면서 거문고 금지령을 내렸고, "파혼하려면 해라. 대신 혼수 대신 갚아준 빚을 돌려달라"고 협박했다. 그러나 효연은 거문고를 연주했고, 이에 정혼자가 격노하자 개반은 아씨 손을 잡고 함께 도망치다가 살해당했다.

효연이 반이를 지키지 못한 책임감에 힘겨워하자 세풍과 은우는 마음의 짐을 내려놓은 후 수전증을 극복한 아씨를 칭찬했다. 은우는 "진실을 밝혀낸 용기로 자신을 지킬 수 있을 거다. 하고 싶은 일 마음껏 하라"고 응원했다.

집으로 돌아온 만복은 계수의원 식구들에게 환영을 받았다. 조태학(유성주 분)은 선왕 죽음의 진상을 알고 있는 유후명(장현선 분)의 아들 유세엽(유세풍)과 궁녀들을 추적했다.

은우를 사모 중인 조신우(정원창 분)는 "유세엽을 죽이라"는 태학의 지시에 잠시 주춤했다. 태학은 "네 손에 피를 묻혀 진정 내 사람임을 증명하라"고 강요했고, 신우는 "알겠다"고 고개를 숙였다.

김은정 기자 ekim@tvreport.co.kr / 사진=방송화면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