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인 "질리지 않는 것 하나, 남편 조정치" 사랑이 뚝뚝

기사입력 2022.08.16 10:30 AM
정인 "질리지 않는 것 하나, 남편 조정치" 사랑이 뚝뚝

[TV리포트=박설이 기자]가수 정인이 남편 조정치를 향한 여전한 사랑을 드러냈다.

SBS FiL ‘외식하는 날 버스킹’ 3회 촬영에서 정인은 애창곡 이야기를 하며 “나는 애창곡이 따로 없다. ‘찰랑찰랑’ 이후에는 없다”고 말했다. 이어 “애창곡이 없었던 이유는 내 성격이 좀 산만하고 부산하다. 그리고 금방 질려 하는 스타일이다”이라고 밝힌다.

정인은 이어 “여태 살면서 질리지 않은 것은 딱 하나다”라며 “조정치”라고 말한다. 그는 “진짜다. 조정치만 안 질리고 다른 건 금방 질려 한다. 그래서 노래도 한 곡만 연습하는 것을 진짜 못한다”고 말해 사랑꾼 면모를 보였다. 김준현은 “대박이다. 정말 천만다행이다”라며 정인의 사랑에 감탄했다.

‘외식하는 날 버스킹’은 외식에 버스킹 공연을 더한 신개념 프로그램으로, 정인의 이야기는 SBS FiL에서 16일 밤 9시 방송된다.

박설이 기자 manse@tvreport.co.kr/사진=SBS F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