쿠팡플레이 "'안나' 이주영 감독 측, 허위사실 배포" 반박 [전문]

기사입력 2022.08.22 3:34 PM
쿠팡플레이 "'안나' 이주영 감독 측, 허위사실 배포" 반박 [전문]

[TV리포트=박설이 기자]쿠팡플레이 측이 '안나' 이주영 감독 측이 허위사실을 유포했다고 맞섰다.

쿠팡플레이는 22일 공식입장을 통해 "이주영 감독측(아래 ‘이 감독’)과 지난 19일 비공개 회의를 진행한 바 있으나, 21일 이 감독 법률대리인을 통해 본 회의에서 논의 되지 않은 허위 사실이 일방적으로 배포되었다"고 전했다.

이어 쿠팡플레이 측은 이주영 감독 측이 "'쿠팡플레이가 편집과정에서의 논란에 대해 일괄 사과'하였다는 취지의 사실 관계와 다른 보도자료를 배포하였다"면서 "당사가 항의하자, 이 감독의 법률대리인인 조광희 변호사는 '당시 음주로 인해 합의 내용을 정확히 인지하지 못하였다'고 실책을 자인했다"고 이 감독 측 주장을 정정했다.

쿠팡플레이 측은 "이 감독 측과 지난 8월 19일과 8월 21일 한국영화감독조합이 중재한 회의를 통해 이 감독은 쿠팡플레이가 감독의 동의 없이 일방적으로 재편집하지 않았음을 시인하고 오해를 풀었다"며 "지난 6월 초 이 감독과 쿠팡플레이, 제작사가 함께 진행한 회의에서 6편에 대한 쿠팡플레이의 편집 진행과 함께 8편의 감독편을 별도 공개하는 것에 대해 사전에 인지했음을 재확인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감독 등 6인에 대한 크레딧 삭제 조치를 취하기로 했다고 덧붙였다.

마지막으로 쿠팡플레이 측은 감독 증 제작진을 배려하고자 공식 대응을 자제하며 이 감독 측과 성실히 협의했음에도 이 감독 측 일방적인 허위사실에 유감을 표한다며 "법적 조치를 통해 그간의 회의록을 포함한 객관적 증거 등을 제시하고 사실 관계를 바로 잡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쿠팡플레이 '안나'의 이주영 감독은 쿠팡플레이 측이 자신과 협의 없이 '안나'를 6부작으로 축소 편집했다고 주장해 파문이 일었다. 이어 쿠팡플레이 측은 "지난달 성공적으로 종영된 6편의 ‘안나’에 이어 감독의 편집 방향성을 존중해 시청자들에게 이미 약속한 감독판 8부작을 공개한다"며 최근 감독판 8부작을 추가 공개했다.

이어 21일 이주영 감독은 법률 대리인을 통해 "지난 19일 비공개 회동에서 쿠팡플레이 측이 사과와 함께 재발 방지를 약속했다"며, 쿠팡플레이로부터 사과를 받았다는 공식 입장을 밝혔다. 그러나 쿠팡플레이 측이 '허위 사실'이라고 주장하며 사건은 새 국면을 맞게 됐다.

다음은 쿠팡플레이 측 입장 전문.

쿠팡플레이는 이주영 감독측(아래 ‘이 감독’)과 지난 19일 비공개 회의를 진행한 바 있으나, 21일 이 감독 법률대리인을 통해 본 회의에서 논의 되지 않은 허위 사실이 일방적으로 배포되었습니다. 쿠팡플레이는 이에 깊은 유감을 표하며 아래와 같이 사실 관계를 정정하고자 합니다.

이 감독의 법률대리인인 법무법인 시우의 송영훈 변호사는 8월 21일 “쿠팡플레이가 편집과정에서의 논란에 대해 일괄 사과”하였다는 취지의 사실 관계와 다른 보도자료를 배포하였습니다. 당사가 항의하자, 이 감독의 법률대리인인 조광희 변호사는 “당시 음주로 인해 합의 내용을 정확히 인지하지 못하였다”​고 실책을 자인하였습니다.

지난 8월 19일과 8월 21일 양일에 걸쳐 한국영화감독조합이 중재한 회의를 통해, 이 감독은 쿠팡플레이가 감독의 동의 없이 일방적으로 재편집하지 않았음을 시인하고 오해를 풀었습니다. 또한 지난 6월 초 이 감독과 쿠팡플레이, 제작사가 모두 참여하여 진행된 회의에서 6편에 대한 쿠팡플레이의 편집 진행과 함께 8편의 감독편을 별도 공개하는 것에 대해 사전에 인지했음을 재확인 하기도 했습니다. 이에 따라, 쿠팡플레이는 감독 및 6명에 대한 크레딧 삭제 조치에 적극 협조하기로 하였습니다.

지난 8월 초, 쿠팡플레이측은 “공개 된 6편이 감독의 동의 없이 일방적으로 편집되었다”​는 일방적인 주장에 대해 “수차례 제작사를 통해 수정 요청을 전달했으나 받아들여지지 않았고 8편 감독판에 대한 추가적인 공개에 대해서도 사전에 합의를 했다”​고 밝힌 바 있습니다.

그간 쿠팡플레이는 감독, 제작진, 배우 등을 존중하고 배려하고자 그간 논란에 대한 공식적인 대응을 자제하는 한편 이 감독 측과는 잘못된 사실을 바로잡고 오해를 풀기 위해 성실히 협의에 나섰지만, 또 다시 이 감독 측이 일방적인 허위사실을 배포한 점에 대해 깊은 유감을 표합니다. 더 이상 사실이 왜곡되는 것을 간과할 수 없기에 이 감독은 물론 조광희 변호사와 송영훈 변호사, 그리고 해당 법무법인들에 대한 법적 조치를 통해 그간의 회의록을 포함한 객관적 증거 등을 제시하고 사실 관계를 바로 잡을 것입니다. 

박설이 기자 manse@tvreport.co.kr/사진=쿠팡플레이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