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동건 조카' 유민, BJ 됐다...걸그룹 해체 후 근황

기사입력 2022.09.07 10:18 AM
'장동건 조카' 유민, BJ 됐다...걸그룹 해체 후 근황

[TV리포트=노민택 기자]걸그룹 멜로디데이 출신 유민이 그룹 해체 후 근황을 전했다.

6일 유튜브 '근황올림픽' 채널에 '유민을 만나다 장동건 조카.. 걸그룹 멜로디데이 '한예슬 닮은꼴' 멤버, 해체 후 인생역전 근황'이라는 제목의 영상이 업로드됐다.

유민은 데뷔 초에 '장동건 조카'로 많이 회자됐다. 이에 "만약 제가 실제로 그분과 친했다면 그런 친척 관계에 대해 아무렇지 않게 자랑스럽게 이야기 할 텐데 저랑은 결혼식 때 뵌 게 마지막이다"라고 말했다.

이어 그룹 해체에 대해 유민은 "멜로디데이로 끝까지 함께 하고 싶었는데 해체한 것에 대한 아쉬움이 있다. 다시 또 돌아간다고 해도 똑같은 선택을 했을 것 같다"라고 말했다.

또 그는 "멜로디데이 활동이 끝나고 나서 난 이제 어떤 일을 해야 하지? 나도 부모님께 효도 해야 되는데 나이도 들어가고 부모님한테 손 벌릴 순 없고 여전히 노래를 너무 좋아하고 춤추는 것도 좋아하다 보니 좋아하는 일을 하며 돈도 같이 벌 수 있는 게 뭐가 있을까라고 생각을 하다가 인터넷 방송을 봤다"라며 BJ 도전 이유를 밝혔다. 그러면서도 "할까 말까 고민 했던 것도 멤버들한테 괜히 피해 줄까 봐 그런 걱정도 있었다. 인터넷 방송을 좋은 시선으로 바라보는 사람이 많지 않았다. 부모님도 반대를 하셨다"라고 BJ 전향 전 깊은 고민을 전했다.

그러면서 유민은 "주변 사람들한테, 친구들한테도 말을 안 했다. 무슨 일 하냐고 하면 '그냥 쉰다'고 했다. 이제는 만나면 '방송 한다'고 한다. 지금은 즐기면서 즐겁게 방송하고 있다"고 만족감을 드러냈다.

끝으로 수익에 관해 묻자 "멜로디데이 활동할 때는 수입이 없었다. 빚만 몇 억씩 있었다. BJ 활동하고서는 억 소리 나게 많이 버는 편은 아닌데 제 또래 친구들에 비하면 많이 버는 편"이라고 답했다.

노민택 기자 shalsxor96@tvreport.co.kr / 사진= 근황올림픽 유튜브 캡처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