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M "보아 향한 악의적 댓글, 무관용 법적 조치" [전문]

기사입력 2022.09.21 4:26 PM
SM "보아 향한 악의적 댓글, 무관용 법적 조치" [전문]

[TV리포트=박설이 기자]가수 보아가 악의적인 댓글에 칼을 빼든다.

보아의 소속사 SM엔터테인먼트는 21일, "현재 당사 소속 아티스트 보아와 관련해 보아의 개인 SNS 계정을 비롯한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 SNS, 포털사이트 등에 악의적인 글과 댓글, 명예훼손 및 인격 모독성 게시물 등이 무분별하게 게재 및 유포되고 있다"고 알렸다.

SM은 이어 "이는 명백한 불법행위이며 강력한 법적 조치의 대상으로, 당사는 현 상황을 좌시하지 않고 아티스트의 인격과 명예를 보호하기 위하여 온라인상에서 벌어지고 있는 불법행위에 대해 이미 자료를 수집해 고소를 준비중이며, 무관용 원칙하에 민·형사상 법적 조치를 취하여 엄중하게 대응할 것"이라고 전했다.

소속사는 지속적인 모니터링과 법적 조치를 진행, 향후 악플 등 불법 행위에 강력 대응할 것이라고 재차 강조했다.

보아는 앞서 자신의 인스타그램 계정에 "배틀팀을 저지들이 정하는 것도 아니고, 뱅크투브라더스가 떨어졌으면 덜 하셨으려나. 매번 이럴 생각하니 지치네요"라는 글을 게재, 20일 방송된 엠넷 '스트릿 맨 파이터' 탈락팀 결정 이후 자신을 향한 비난이 쏟아진 데 심경을 토로했다.

다음은 소속사 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SM엔터테인먼트입니다.

현재 당사 소속 아티스트 보아와 관련해 보아의 개인 SNS 계정을 비롯한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 SNS, 포털사이트 등에 악의적인 글과 댓글, 명예훼손 및 인격 모독성 게시물 등이 무분별하게 게재 및 유포되고 있습니다.

이는 명백한 불법행위이며 강력한 법적 조치의 대상으로, 당사는 현 상황을 좌시하지 않고 아티스트의 인격과 명예를 보호하기 위하여 온라인상에서 벌어지고 있는 불법행위에 대해 이미 자료를 수집해 고소를 준비 중이며, 무관용 원칙하에 민·형사상 법적 조치를 취하여 엄중하게 대응할 것을 말씀드립니다.

아울러 당사는 소속 아티스트 보호를 위해 지속적으로 모니터링과 법적 조치를 진행하고 있으며, 앞으로도 이와 같은 각종 불법행위에 대해 강력한 법적 대응을 이어갈 것입니다.

감사합니다.

박설이 기자 manse@tvreport.co.kr/사진=TV리포트 D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