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는 솔로’ 혼란의 랜덤 데이트, 판도라의 상자가 열렸다[종합]

기사입력 2022.09.21 11:59 PM
‘나는 솔로’ 혼란의 랜덤 데이트, 판도라의 상자가 열렸다[종합]

[TV리포트=이혜미 기자] ‘나는 솔로’ 랜덤 데이트를 통해 솔로 남녀들의 속마음이 파헤쳐졌다. 영숙과 데이트에 나선 영수가 정숙을 향한 일편단심을 고백했다면 정숙과 함께한 영철은 현숙을 향한 여지를 고백했다.

21일 방송된 SBS PLUS ‘나는 솔로’에선 솔로 남녀들의 랜덤 데이트가 펼쳐졌다.

랜덤 데이트에 앞서 솔로녀들은 상대방의 속마음을 알아봐주기로 의기투합한 바.

약속대로 영수와 첫 데이트에 나선 영숙은 정숙을 향한 그의 마음을 물었다. 이에 영수는 “내 마음은 변함이 없다. 항상 직진이다”라고 답했다. 상철과의 삼각관계에 대해서도 “나와 상철은 스타일이 아예 다르다. 나 웬만한 거에 흔들리지 않는다. 여자 말도 잘 들어준다”고 어필했다.

정숙의 여린 면에 귀여움을 느끼고 보호해주고 싶다는 영수에 영숙은 “확실히 빠졌다. 귀여워 보이면 끝난 거다”라며 웃었다.

정숙은 영철과 랜덤 데이트를 했다. 영철은 영자, 현숙과 삼각관계를 형성 중.

이 자리에서 영철은 “현숙에 대한 마음은 아예 접은 건가?”라는 질문에 “접었다기보다 영자의 매력을 많이 알아버렸다. 기대되는 부분이 많아졌다”고 답하면서도 “현숙이 내 얘기를 특별하게 한 게 있나?”라고 조심스럽게 물었다.

이에 정숙은 “마음은 있는데 영자에게 아예 꽂힌 거 같아서 어떻게 해야 할지 모르겠다고 하더라”고 답했다.

그 말에 영철은 “현숙이 내게 미안하다고 했을 때 ‘나를 별로 알고 싶지 않나?’란 생각이 들었다. 미지근하게 끝난 거 같다”며 여지를 남기곤 현숙은 물론 옥순과도 친해지고 싶은 마음이 있다고 솔직하게 덧붙였다.

한편 현숙의 데이트 상대는 바로 상철. 이 자리에서 현숙은 상철에 “열린 마음으로 여자들을 대하라”고 조언하면서도 “정숙에게 직진 중인 건가?”라고 대놓고 물었다.

이에 상철은 “이건 전달하지 말라”고 강조하곤 “난 정숙에게 직진하지 않는다. 내 1순위는 현숙이었다. 그런데 자기소개 이후 다 컷이 된 거다. 현실적으로 내가 데이트를 할 수 있는 사람은 정숙과 순자 정도였고 처음으로 정숙을 알고 싶다는 마음에 데이트에 나간 것”이라고 고백했다.

나아가 “거기까진 좋았는데 내가 염려한 게 발생했다. 정숙이 모든 거 다 포용하려 하지 않았나. 그런 걸 하지 않길 바랐다”고 털어놨다.

여기서 끝이 아니었다. 이어진 예고편에선 현숙이 1순위였던 점을 강조하며 “우리의 이야기를 하자”고 적극적으로 나서는 상철과 앞선 상철의 발언을 정숙에게 전달하는 현숙의 모습이 공개되며 파란을 예고했다. 여기에 영식과 영자의 데이트까지 더해지며 궁금증을 고조시켰다.

이에 데프콘은 “진짜 정글이 시작됐다”며 기대를 전했다.

이혜미 기자 gpai@tvreport.co.kr / 사진 = ‘나는 솔로’ 방송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