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태형 “세 아들 목숨 앗아간 아내...아직 이유 몰라”

기사입력 2022.09.22 9:09 PM
김태형 “세 아들 목숨 앗아간 아내...아직 이유 몰라”

[TV리포트 = 하수나 기자] 배우 김태형이 10년 전 세 아들을 잃고 10년간 자취를 감췄던 사연을 공개했다. 

22일 방송된 MBN ‘특종세상’에선 중견 배우 김태형의 근황이 공개됐다. 2012년 보도된, 엄마가 모텔에서 어린 세 아들을 살해한 충격적인 사건이 보도됐다. 당시 피해자인 아이들의 아빠이자 피의자의 남편이 중견 배우 김태형이었다는 사실은 더욱 놀라움을 안겼다. 

그로부터 10년, 사건과 함께 홀연히 자취를 감췄던 김태형이 ‘특종세상’을 통해 근황을 공개했다. 노모와 함께 단 둘이 살고 있는 김태형은 “아침마다 어머니가 해주신 밥 얻어먹는 것도 미안하다. 일반적인 가정이면 며느리가 한 밥을 드실 텐데 거꾸로 제가 어머니의 밥을 먹는다”고 죄송한 마음을 드러냈다. 이어 매일 같은 시간 집을 나선다는 그가 도착한 곳은 분양사무소. 친구의 권유로 6개월 전부터 분양일을 배우고 있다는 그는 청소부터 사무실 청소까지 부지런히 움직이는 열혈 사원의 모습을 보였다. 그는 “여러 가지 생각을 하고 저도 이제 고민하던 차에 그런 좋은 제안을 받고 고민을 하다가 한번 도전해보자 생각했다”라고 털어놨다. 

93년도 공채 탤런트로 데뷔해 여러 드라마에 출연하며 얼굴을 알린 그는 10년 동안 자취를 감춘 이유를 언급했다. 그는 “자의적으로 연기할 동을 그만 둔건 아니고 제가 개인 가족사가 있어서 좀 사람도 기피하게 되고 그런 상황이었다. 그러다보니까 생활 자체가 영위가 잘 안되더라. 공황장애도 오고 운전을 하면 매일 다녔던 길도 엉뚱한 길로 가게 되고 운전도 못하고 그 정도로 상당히 공황상태였다”라고 털어놨다. 

10년 전 아내가 세 아이들의 목숨을 앗아간 충격적인 사건 후 3년 정도 큰 방황을 했다는 김태형. 그는 아내에 대해 “좋은 엄마였다. 제 기억으로 아이들한테 잘해주고 사치를 한다든가 그런 거 없이 아이들한테 정말 잘해줬다”라고 과거를 떠올렸다. 결혼 후 세 아이와 함께 행복한 나날을 보냈다는 그는 아내가 아이들을 대하는 게 점차 변하기 시작하는 것을 느꼈다고. 어느날 아내는 말도 없이 집을 나가 문자 메시지를 보내고는 연락이 두절됐다고. 아내와 연락이 안 되자 경찰에 가출 신고를 했고 일주일 뒤 충격적인 소식을 접했다는 김태형. 그는 당시 심정에 대해 “그냥 패닉이었다. 그냥 혼이 나가 있는 거다”라며 “열흘을 아무것도 안 먹고 진짜 술만 먹었다. 그러니까 그냥 끝내는 거만 생각하고 그 생각만 들었다”고 당시 힘들었던 심정을 드러냈다. 

아이들이 그리울 때마다 노트에 글을 적는다는 그는 “천국에서 만나자고요. 천국에서...저는 열심히 살아야 되요. 지옥가면 못 만나잖아요. 그래서 저는 매일 새롭게 다짐하고 다짐하고 회개하고 또 회개하고 꼭 천국에서 다시 만나자, 그게 저에 대한 다짐이기도 하다”고 아이들을 향한 그리움의 눈물을 쏟았다. 

특히 그는 아직 아이들을 사랑했던 아내가 그런 충격적인 일을 벌인 이유를 모른다며 “지금도 모른다. 그걸 수사기관에서도 정확히 밝혀내지 못했다”라고 털어놨다. 당시 확인되지 않은 사실들이 보도되는 것이 답답하기만 했다는 김태형. 그 이유를 묻기 위해 아내의 면회를 갔지만 자신의 면회를 거절했다고 털어놨다. 그는 신앙의 힘으로 가장 힘든 시간을 견뎌왔다고 털어놨다. 

한편 이날 방송에선 엄영수와의 깜짝 만남이 공개되며 눈길을 모았다. 

하수나 기자 mongz@tvreport.co.kr / 사진 = '특종세상' 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