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젠 날 따라와' 추사랑 폭풍성장에 "엄마 닮아"→재시와 자매 케미 "귀엽고 신기" [종합]

기사입력 2022.09.23 9:09 PM
'이젠 날 따라와' 추사랑 폭풍성장에 "엄마 닮아"→재시와 자매 케미 "귀엽고 신기" [종합]

[TV리포트 = 하수나 기자] ‘이젠 날 따라와’에선 재시가 사랑이와의 첫 만남에 “너무 귀엽다”라고 감탄하는 한편, 첫 방송부터 자매 케미를 드러냈다.  

23일 방송된 tvN 스토리 ‘이젠 날 따라와’ 첫회가 방송됐다. ‘이젠 날 따라와’는 1세대 랜선 조카들이 아빠들을 위해 여행을 계획하는 은혜 갚기 여행 리얼리티 프로그램이다. 윤민수-윤후 부자, 이종혁-이준수 부자, 이동국-이재시 부녀, 추성훈-추사랑 부녀가 출연한다. 

이날 추성훈은 이 프로그램 출연을 결정한 이유에 대해 “고민 많이 했다. 아내에게도 물어보기도 하고 사랑이가 한국어를 많이 잊어버렸다”라며 “저도 한국말 100%못하지만 엄마아빠에게 배운거다. 그래서 늘 감사한 마음을 가지고 있다. 저한테도 사랑이에게 그런 시기가 왔다. 사랑이가 다시 한국어를 배우고 할 수 있기를 기대하며 출연하게 됐다”고 밝혔다.

이날 방송에선 아빠들이 첫만남이 공개됐다. 사춘기 자녀들에 대한 화제가 나온 가운데 윤민수는 “윤후는 약간 헬스에 빠졌다. 추성훈 아저씨 만난다니까 난리 났다”라고 말해 추성훈을 흡족하게 만들었다. 추성훈은 “사랑이는 낯을 많이 가리는 편인데 마음의 문을 열면 무조건 직진하는 성격”이라고 말했고 윤민수는 “윤후랑 성격이 비슷하다”고 말했다. 

하와이에 가기 위해 공항에 세 가족들이 처음 모였다. 17살 윤후는 아빠 윤민수에 대해 “아빠는 지금도 사춘기다. 쉽게 삐지고 쉽게 풀린다. 아버지랑 저랑은 잘 맞는다”고 말했다. 준수는 이종혁에 대해 “잔소리가 많다”고 하면서도 “아빠랑은 친구 같은 사이”라고 애정을 드러냈다. 재시는 준수와 윤후와의 첫 만남에 대해 “준수는 동갑이지만 귀엽다. 후 오빠는 진짜 어렸을때랑 진짜 똑같다”고 말했다. 

이날 하와이에 도착한 가족들은 추성훈 추사랑 부녀와 만나기 위해 '따라와 하우스'에 도착했다. 12살 사춘기 소녀가 된 추사랑은 언니오빠들에게 줄 웰컴 선물을 준비했고 “하와이 어서오세요”라고 외치며 가족들을 맞았다. 

재시는 “제가 정말 '슈돌'때부터 너무 지켜봤던 사랑이가 딱 나와서 목에 걸어주는거다. 그 모습을 보고 너무 귀여운 거다”라며 “애기였을 때 얼굴이 그대로 있어서 너무 너무 귀엽고 신기했다”고 사랑이에게 푹 빠진 모습을 보였다. 재시와 사랑이의 자매케미가 기대되는 대목. 

특히 사랑이의 폭풍 성장 모습에 이종혁과 윤민수는 “엄마 닮았다”라고 감탄했고 “사랑이 안녕”이라고 외치며 끝나지 않는 팬미팅 분위기로 훈훈함을 더했다. 쑥스러워하는 사랑이의 모습에 “우리 나쁜 사람 아니야” “웃을 때 어릴 때랑 똑같다”라며 귀여워 어쩔 줄 아들아빠들의 모습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아이들은 첫 번째 여행 코스로 바다 스노클링을 계획했다. 함께 차로 이동하는 과정에서 재시는 아빠 이동국과의 여행이 마냥 즐거운지 틈만 나면 사진찍기에 나섰다. 눈만 마주쳐도 까르륵 웃는 부녀의 꽁냥꽁냥 모습에 아들 아빠들은 부러움을 감추지 못하는 모습. 사랑이는 아빠의 품에 안겨 잠에 빠진 모습을 보였고 추성훈은 딸이 깰까봐 조심스러워하는 모습으로 자상한 아빠의 면모를 드러냈다. 

이날 방송에선 금세 스스럼없이 친해지는 아이들의 모습이 공개됐다. 재시가 사랑이와 유창한 영어로 대화하는 모습을 보였고 귀여운 소녀들의 훈훈한 투샷에 두 아들을 둔 이종혁은 “너무 예쁘고 사랑이가 ‘아버지’ ‘아버지’ 하는 것도 귀엽고 재시가 아버지 팔짱 끼고 ‘아빠’ ‘아빠’그런 모습도 너무 귀엽다”고 딸에 대한 부러움 가득한 모습을 보였다. 

하수나 기자 mongz@tvreport.co.kr / 사진 = '이젠 날 따라와' 화며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