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반 "부모님께 너무 섣불리 커밍아웃한 것 후회돼" ('펜트하우스')

기사입력 2022.09.26 9:07 AM
지반 "부모님께 너무 섣불리 커밍아웃한 것 후회돼" ('펜트하우스')

[TV리포트=박설이 기자]극한 상황에서 출연자들이 보고 싶은 사람을 떠올린다.

27일 방송될 채널A ‘입주쟁탈전: 펜트하우스(이하 펜트하우스)’에서 남은 입주자 6명(서출구 이루안 이시윤 장명진 지반 임현서) 중 2명이 탈락하는 마지막 탈락자 투표가 진행된다.

모두가 탈락 위기인 가운데, 추가 입주자로 서바이벌에 뛰어든 임현서는 “사실 ‘펜트하우스’ 출연을 결심하게 된 건 가족의 행복을 위해서였다”며 “제가 작년 7월 결혼했는데, 아내가 보고 싶다”고 고백했다.

첫 아이를 임신 중인 임현서의 아내는 “오빠, 꼭 우승하고 와”라고 간절히 부탁했다. 임현서는 “아내의 몸이 많이 힘든 시기인데, 입주 기간 동안 연락도 못 하고, 미안하다고 해주고 싶다”고 말했다. S대 출신 변호사이지만, 현재 운영 중인 사업 자금 마련 차 서바이벌에 참여한 CEO인 그는 “앞으로 훨씬 더 많이 벌어야 한다. 아이에게 해 주고 싶은 것도 많다”며 마음을 다잡았다.

한편, 성소수자이자 드랙 아티스트로 활동 중인 지반도 “22살 이후로 한 번도 아버지와 단둘이 밥을 먹은 적이 없다”며 “인생에서 가장 후회되는 것이 부모님께 너무 섣불리 커밍아웃한 것이다”라고 진솔하게 털어놨다. 20대 초반, 힘겨웠던 커밍아웃의 기억을 떠올리며 그는 “그 때는 세상에서 내가 제일 힘든 줄 알았다”며 “커밍아웃을 했더니 엄마는 호탕하게 ‘미리 알고 있었다’고 했지만, 아빠는 정말 꿈에도 모르셔서 너무나 힘들어하셨다”고 설명했다.

이어 지반은 “방송에 출연해서 우리 같은 성소수자들도 잘 살고 있다는 걸 보여주고 싶었다”며 “내가 10배, 100배 더 유명해지면 저를 보고 벽장 안에 있는 성소수자들도 자신감을 가질 것”이라고 ‘펜트하우스’ 출연 이유를 밝히기도 했다. 그는 “서바이벌이 끝나면 아버지와 맛있는 걸 같이 먹고 싶다”며 애틋한 마음을 전했다.

'입주쟁탈전:펜트하우스'는 27일 화요일 밤 10시 50분 채널A에서 방송된다.

박설이 기자 manse@tvreport.co.kr/사진=채널A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