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금가면’ 공다임, 이현진 이혼통보에 폭주, 이휘향, 나영희 잡을 덫 놨다[종합]

기사입력 2022.09.26 8:30 PM
‘황금가면’ 공다임, 이현진 이혼통보에 폭주, 이휘향, 나영희 잡을 덫 놨다[종합]

[TV리포트=이혜미 기자] 이현진을 향한 공다임의 집착이 광기로 번졌다. 이휘향은 나영희를 잡은 덫을 마련했다.

26일 방송된 KBS 2TV ‘황금가면’에선 진아(공다임 분)의 폭주가 그려졌다.

이날 서준이 사라졌다는 연락을 받은 수연(차예련 분)은 곧장 진아를 추궁했다. 수연과 동행한 동하(이현진 분)를 보며 진아는 “내가 그렇게 전화해도 안 받더니 오빠 아들 데려가니까 겁났어? 이렇게 찾아오고”라고 이죽거렸다.

이에 동하는 “너한테 분명히 말했을 거야. 너한테 줄 마음도 없고 나 좋아하지 말라고. 경고도 했고 부탁도 했어. 너만 상처 받는다고 말이야”라며 진아를 밀어냈으나 진아는 “그건 우리 결혼 전 얘기잖아”라고 가볍게 일축했다.

동하의 이혼 선언엔 “나랑 헤어지고 유수연이랑 다시 만나려고? 아님 서준이 때문에? 서준이가 마음에 걸리는 거면 우리가 데려와서 키우면 되잖아. 나 어차피 다 알아. 서준이가 오빠 아들인 거”라고 받아쳤다.

이에 동하는 “서준이가 어떻게 내 아들이야. 네 조카잖아”라며 한숨을 쉬곤 “진아야, 제발 부탁인데 병원부터 가. 가서 치료부터 받아. 이건 날 위해 하는 말이 아니라 널 위해 하는 소리야”라고 타일렀으나 진아는 “아니, 날 위해서라면 떠나지 마. 우리가 왜 이혼해야 돼. 이혼할 이유 없잖아. 나 오빠 사랑해”라며 여전히 사랑을 갈구했다.

한편 화영(나영희 분)은 SA그룹을 이끌 자금을 구하고자 동분서주 중. 이를 간파한 미숙(이휘향 분)은 “회장님은 절 믿고 지분을 싹 모아주시면 돼요. 나 눈치 백단이에요. 그러니 돈만 대는 걸로 할게요”라며 먼저 손을 내밀었다.

화영의 딸이자 제 며느리인 진아의 명의로 지분을 매수해 SA그룹을 돕겠다는 것. “가족 좋다는 게 뭡니까”라며 웃는 미숙에 화영은 “고맙습니다. 진아 이름으로 매수하시면 그만큼의 이윤은 책임지는 걸로 하죠”라며 인사를 전했다.

그러나 미숙은 이미 진아 명의로 차용증과 각서를 만들어 화영을 잡을 덮을 놓은 바. 각서에는 진아 소유의 주식에 대한 권한은 모두 채권자인 미숙에게 있다는 내용이 담겼다. 미숙은 “이제 머지않았어. 차화영 회장의 SA그룹이 무너질 날이 멀지 않았어”라며 벅찬 심경을 토해냈다.

문제는 미숙과 화영의 거래가 성사되기 전에 진아가 일을 냈다는 것. 이날 동하가 사라진 가운데 수연과 대철(황동주 분)은 단번에 진아를 의심했다.

극 말미엔 동하에게 약을 먹인 진아와 그런 진아의 광기에 경악하는 대철과 진우(이중문 분)의 모습이 그려지며 이후 전개에 대한 궁금증을 자아냈다.

이혜미 기자 gpai@tvreport.co.kr / 사진 = ‘황금가면’ 방송화면 캡처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