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훌륭’ 파괴왕이 된 반려견, 피해금액만 3천만 원... 강형욱의 해결책은?

기사입력 2022.09.27 12:11 AM
‘개훌륭’ 파괴왕이 된 반려견, 피해금액만 3천만 원... 강형욱의 해결책은?

[TV리포트=이혜미 기자] ‘개통령’ 강형욱이 파괴왕이 된 문제견의 행동교정을 위해 나섰다.

26일 방송된 KBS 2TV ‘개는 훌륭하다’에선 파괴왕 삼월이의 이야기가 펼쳐졌다.

고민견 삼월인 ‘천사 견’으로 통하는 래브라도 레트리버 종의 반려견으로 집안 살림을 때려 부수는 ‘파괴왕’의 면면을 보였다.

피해금액만 3천만 원에 이를 정도. 이에 의뢰인은 “아주 지치고 물린다”면서 고통을 호소했다. 지켜보던 ‘개훌륭’ 출연자들 역시 입을 모아 한숨을 쉬었다.

삼월인 타고난 말썽꾸러기로 체격이 커지면서 의뢰인 가족들이 감당할 수 없는 지경에 이르렀다고.

이날 직접 의뢰인을 만난 이경규는 “보통 레트리버들이 두 살 때까진 미친다. 그거 넘어가면 철이 들기 시작할 것”이라고 위로했다.

어린 아들과 삼월일 동시에 케어 중인 의뢰인은 “둘 중에 누가 더 힘든가?”라는 질문에 “삼월이다. 삼월인 말을 할 수가 없으니까 그 마음을 알 수 없어 답답하다”고 답했다.

삼월이의 또 다른 문제는 잦은 마운팅이다. 삼월이의 마운팅 시도에 장도연은 “마운팅 시그널을 보내서 내가 정중하게 거절했다”며 너스레를 떨었다.

이제 강형욱의 솔루션이 시작될 차례. 강형욱은 충분한 운동만이 해결책이라며 산책 훈련과 집안 예절 훈련법을 전수했다.

이혜미 기자 gpai@tvreport.co.kr / 사진 = ‘개는 훌륭하다’ 방송화면 캡처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