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주운전' 윤제문이 또...'재벌집 막내아들' 옥에 티 될까

기사입력 2022.09.28 11:38 AM
'음주운전' 윤제문이 또...'재벌집 막내아들' 옥에 티 될까

[TV리포트=박설이 기자]'재벌집 막내아들'의 최종 라인업이 공개된 가운데, 음주운전으로 물의를 일으킨 배우 윤제문이 드라마의 옥에 티가 될지 주목된다.

JTBC 새 드라마 ‘재벌집 막내아들’은 재벌 총수 일가의 오너리스크를 관리하는 비서 윤현우(송중기 분)가 재벌가의 막내아들 진도준(송중기 분)으로 회귀해 인생 2회차를 사는 판타지. 격변의 80년대를 배경으로 펼쳐지는 치밀한 미스터리와 음모, 상상을 초월하는 승계 싸움과 캐릭터 플레이가 차원이 다른 회귀물의 탄생을 기대케 한다. ‘60일 지정생존자’ ‘성균관 스캔들’의 김태희 작가와 신예 장은재 작가, ‘W’ ‘그녀는 예뻤다’의 정대윤 감독의 의기투합한다.

배우들의 시너지도 주목된다. 송중기는 재벌집의 충직한 비서 ‘윤현우’와 재벌집 막내아들 ‘진도준’을 오간다. 순양가의 전방위 해결사였던 윤현우는 억울한 누명을 쓰고 버려진 뒤, 순양가의 막내아들 진도준으로 회귀해 복수를 위한 치열한 승계 전쟁에 뛰어든다.

이성민은 순양그룹의 총수이자 황제로 군림하는 ‘진양철’로 분해 압도적인 아우라를 발산한다. 가난했던 어린 시절을 지나 재계 1위로 올라선 진양철은 돈에 대한 끝없는 갈망과 가차 없는 냉혹함으로 마지막 일전을 준비한다.

신현빈은 법조 명문가 출신의 반부패수사부 검사 서민영을 맡았다. 정의 구현을 위해서라면 탈법과 불법의 경계선을 오가는 집요한 승부사로, ‘순양가의 저승사자’라는 별칭을 가지고 있다.

음주운전으로 논란을 낳았던 배우 윤제문은 '연모'에 이어 또 드라마에 출연한다. 그가 맡은 역할은 진양철(이성민 분)의 장남 '진영기'다. 전형적 재벌 의식과 허술함을 동시에 지닌 진영기의 부인 ‘손정래’는 김정난이 맡는다.

조한철은 타고난 잔머리를 지닌 진양철의 차남 ‘진동기’로 분하며, 서재희는 명문가 출신 진동기의 아내 ‘유지나’를 맡았다. 김영재는 진도준의 부친이자 진양철의 삼남 ‘진윤기’를 맡았으며, 정혜영은 전직 톱스타였던 진도준의 모친 ‘이해인’으로 열연한다. 김현은 순양제국의 개국공신으로 꼽히는 진양철의 아내 ‘이필옥’을 맡았다.

김신록은 ‘고명’이란 타이틀을 벗어던지려는 진양철의 딸 ‘진화영’으로 분한다. 김도현은 ‘남자 신데렐라’로 불리는 진화영의 남편 ‘최창제’를 맡았다. 박혁권은 나이차를 뛰어넘는 진도준의 파트너 ‘오세현’을 연기한다. 김남희는 순양그룹의 황태자 ‘진성준’으로, 박지현은 그의 당돌한 정략결혼 상대로 지목된 ‘모현민’으로 호흡을 맞춘다. 티파니 영은 오세현(박혁권 분)의 오른팔로 정확한 정보 전달과 똑부러지는 면모로 새로운 매력을 보여줄 레이첼 역으로 활약한다.

‘재벌집 막내아들’ 제작진은 “‘재벌집 막내아들’은 죽음의 문턱에서 1987년의 재벌집 막내 아들로 회귀한 한 남자의 인생 리셋 스토리다. 판타지 위에 레트로를 덧입힌 특별한 세계관을 지닌 작품”이라며 “누구 하나 평범하지 않은 캐릭터들은 제각기의 욕망과 서사를 가지고 있다. 격변의 시대상 위에 치밀하게 직조된 이들의 관계성이 차원이 다른 재미를 선사할 것”이라고 전했다. 2022년 하반기 JTBC 방송 예정.

박설이 기자 manse@tvreport.co.kr/사진=각 소속사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