채은정 “새엄마만 3명, 父와 갈등에 독립”

기사입력 2022.09.29 9:24 PM
채은정 “새엄마만 3명, 父와 갈등에 독립”

[TV리포트 = 하수나 기자] 클레오 출신 가수 채은정이 금수저 이미지 뒤의 숨은 사연을 공개했다. 

29일 방송된 MBN ‘특종세상’에선 가수 채은정의 일상이 공개됐다. 간소한 집을 공개한 채은정은 가족과 살아본 기억이 많이 없어서 반려견을 보면 가슴이 뭉클하다고 털어놨다. 

채은정은 반려견이 유일한 가족인 이유에 대해 숨은 가족사를 공개했다. 의사 아버지를 뒀지만 고등학교 때 독립해 이제껏 혼자 살아왔다는 채은정은 “보통 ‘아버지가 성형외과 의사였다’ ‘부유한 동네에서 태어나서 자랐다’고 하면 ‘금수저였네’하는데 저는 고등학교 때부터 경제적 지원이 없었기 그때부터 혼자의 삶이 시작됐다”고 밝혔다. 

채은정은 “어머님이 너무 빨리 돌아가신 상황에서 전 10살이었으니까 부모님의 역할이 필요한데 어머님이 돌아가신 얼마 후 아버지는 유학을 가셨고 저는 할머니가 키웠다. 아버지는 돌아오시자마자 재혼하셨다. 1년도 안돼서 바로 이혼을 하셔서 제가 기대했던 아버지상에 대한 불일치하는 데에 대한 분노가 있었다. 당시 시춘기이기도 했다. 아버지의 두 번째 결혼도 실망스럽게 끝났고 그때 마음의 문을 닫게 됐다”고 아버지와 관계가 멀어지게 된 당시를 떠올렸다. 

채은정은 “그래서 저 혼자 해결하고 저 혼자 책임지고 그냥 그렇게 살다보니 가족에게 기댈 일도 없고 중요성을 느낄 일이 없었던 거다. 아빠랑 사이가 너무 안 좋아지다 보니까 그 당시에 세 번째 새어머니와 저랑 사이가 좋았는데 새어머니가 저랑 아버지의 관계를 보는 것을 힘들어하셨다. 당시 새어머니가 독립하는 게 어떠냐고 먼저 제안을 했다”고 집을 나와 혼자 살게 된 사연을 언급했다. 

가수가 된 것 역시 가족에 대한 반발심이 컸다고. 채은정은 “그러면서 가수 제의가 올 때 돌파구를 연예계 쪽으로 찾았다. 도저히 집에 있기가 힘들더라. 집에서 반대하는 무언가를 해야했던 게 더 컸던 것 같다. 그때는 어리고 그러니까 일단 못하게 하니까 더 해야 되겠고 하고 싶어졌다. 그래서 활동을 시작했던 것 같다”고 당시 가수의 길을 가게 된 사연을 언급했다. 

그러나 가수 활동은 녹록치 않았다고. 클레오 탈퇴 후 솔로 활동에 도전했지만 결과는 만족스럽지 못했고 홍콩으로 가서 활동을 하게 됐다고. 그곳에서 다국적 걸그룹으로 데뷔했지만 한중 관계가 악화 되면서 일거리는 줄어들었고 8년 넘는 긴 외국 생활을 마치고 돌아와 다시 시작점에 서야했다는 채은정. 이날 방송에선 필라테스 강사, 라이브 커머스 활동 등 다양한 일을 하고 있는 근황이 공개됐다.

한편, 17살에 독립해 여러 일을 하며 살아왔다는 채은정은 20대 중반 정도 됐을 때 아버지가 아프다는 것을 알게 됐다고 털어놨다. 

채은정은 “아빠가 아프다는 것이 저는 믿기지 않았는데 몇 번 걷다 넘어지기도 하고 그러셨다. 유일하게 기억하는 아빠의 순간인데 갑자기 저한테 ‘은정아 미안하다’ 한마디를 하시더라. 쿨한척 ‘괜찮아’했는데 엄청 속으로는 울었다”고 당시 아버지의 사과에 울컥했던 마음을 드러냈다. 8년 투병 끝에 3년 전 세상을 떠난 아버지의 묘를 찾은 채은정은 아버지의 생전 모습을 언급하며 “돌아가시고 나서 오히려 아련한 마음이 살아 계실 때보다 더 한 것 같다”고 털어놨다. 

또한 이날 채은정은 은퇴 후 13년 만에 솔로 앨범으로 돌아온 근황과 긴 공백을 깨고 무대에 오른 모습을 공개했다. 채은정은 “욕심인지 목표인지 모르겠지만 클레오 활동도 다시 하고 싶은 게 저의 목표”라고 앞으로 바람을 전했다. 

하수나 기자 mongz@tvreport.co.kr / 사진 = MBN '특종세상' 화면 캡처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