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런닝맨’ 전소민도 조규성 앓이 “마음속 비밀연애...‘런닝맨’ 나왔으면” [종합]

기사입력 2022.12.04 5:03 PM
‘런닝맨’ 전소민도 조규성 앓이 “마음속 비밀연애...‘런닝맨’ 나왔으면” [종합]

[TV리포트 = 하수나 기자] 배우 전소민이 카타르 월드컵 최고 스타로 떠오른 조규성 선수에 대한 팬심을 드러내며 ‘런닝맨’에 나왔으면 좋겠다고 털어놨다. 

4일 방송된 SBS '런닝맨‘에선 카타르 월드컵 가나전을 함께 시청하는 멤버들의 모습이 공개됐다. 

이날 멤버들이 붉은악마 복장으로 등장한 가운데 전소민을 향해 하하는 “미나 같다. 힙하다”고 감탄했고 전소민은 즉석에서 가수 미나로 빙의, ‘전화받아’ 안무와 노래를 부르는 모습으로 능청 매력을 드러냈다.

이어 조규성 선수에 대한 소개가 중계화면에 나오자 멤버들은 실력과 수려한 비주얼을 겸비한 조규성 선수에 대해 감탄했고 김종국은 방국석 캐스터가 돼 조규성 선수에 대해 소개했다. 

전소민은 “어 내 남자친구인데? 지금 비밀연애 중이다. 마음속으로”라고 말했고 하하는 “진짜 심각하게 인기가 많다. 잘생겼다. 약간 섹시한 스타일”이라고 함께 감탄했다. 전소민 역시 “정말 잘생겼다”라고 격하게 공감하며 “제발 ‘런닝맨’ 나왔으면 좋겠다”라고 바람을 덧붙였다. 제작진 역시 그의 출연을 간절하게 바란다는 자막을 덧붙이기도.

이어 시원한 음료를 찾는 김종국에게 유재석이 냉장고에서 음료를 꺼내 툭 건네주자 김종국은 “츤데레다. 무심한 듯 툭 주고 갔어. 심쿵한다”라고 “나쁜 B형 남자!”라고 외쳤고 ‘츤데레 나쁜 남자’ 콘셉트에 과몰입한 유재석은 양세찬 옆에서 과자를 먹으며 마성의 매력을 과시, 양세찬까지 심쿵한다고 외치게 만들기도. 

이어 드디어 가나전이 시작한 가운데 멤버들은 조규성 선수의 여친이라고 농담했던 전소민에게 “경기 전에 연락했어?”라고 물었고 전소민은 “마음으로..”라고 소심하게 말했다. 이에 유재석은 “소민이도 쉽게 이야기를 못하는구나”라고 웃었다. 이어 조규성 선수가 경기 중 쓰러지자 멤버들은 “소민아 괜찮아?”라고 물었고 후폭풍이 두려운 나머지 리액션 고장난 전소민의 모습이 웃음을 자아냈다 .

이어 이강인이 교체 투입 된 후 조규성의 골이 터지자 현장은 환호의 물결로 뒤덮였다. 이어 동점골이 터지며 짜릿한 골맛에 현장은 열광의 도가니가 됐다. 동점골에 눈물샘이 터지는 모습을 보였고 한마음으로 태극전사들을 응원하는 모습을 보였다. 그러나 아쉽게 2 대 3으로 뒤진 가운데 코너킥을 앞두고 급종료되자 멤버들은 황당함과 아쉬움에 말을 잇지 못했지만 이날 투혼을 발휘해 잘 싸워준 선수들을 응원했다. 가나전은 아쉽게 끝났지만 이후 펼쳐진 포루투갈전에서 극적인 승리를 거둔 축구 대표팀은 월드컵 16강 진출에 성공하는 드라마를 썼다. 

\

한편 이날 방송에선 '행운의 숫자'를 활용한 로드 레이스 편으로 꾸며졌다. '행운의 숫자'에 해당하는 버스를 타서 엔딩 장소에 도착해야 한다는 룰로 진행됐다. 

이날 거리를 걷는 와중에 유재석은 전소민과 양세찬에 대해 “소민이는 세찬이 별로 라면서 세찬이가 챙겨주면 좋아한다”라고 말했고 전소민은 “솔직히 조세호 오빠 나온 날 세찬이가 너무 잘 생겨보였다. 그날은 세찬이가 너무 빛이 나더라”라고 말해 웃음을 더했다. 

이날 두 팀으로 나눠진 가운데 유재석과 양세찬, 전소민은 시작부터 서울을 벗어나는 광역 버스에 탑승, 불운의 코스에 당첨되는 모습을 보였다.

그러나 이내 버스여행의 추억에 빠지는 세 사람. 유재석은 “난 청소년 시기에 헛헛한 마음 달랠 때 이런 버스를 탔다”라고 음악을 들으며 버스여행을 했던 과거를 소환했고 전소민은 “나는 고등학교 때 내 눈물을 짰던 노래가 지오디의 '길'이었다. 듣기만 하면 울었다”라고 털어놨다.

하수나 기자 mongz@tvreport.co.kr / 사진 = '런닝맨' 화면 캡처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