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영 '슈룹' 김혜수, 태인세자 죽음 밝히며 자식들 지켰다→대비 김해숙 비참한 최후 [종합]

기사입력 2022.12.04 8:59 PM
종영 '슈룹' 김혜수, 태인세자 죽음 밝히며 자식들 지켰다→대비 김해숙 비참한 최후 [종합]

[TV리포트 = 하수나 기자] 김혜수가 진실을 밝히고 자식들을 지켜냈다. 악행의 원흉이었던 대비 김해숙은 결국 비참한 죽음을 맞았다. 

4일 방송된 tvN ‘슈룹’에선 화령(김혜수 분)이 결국 왕 이호(최원영 분)를 설득, 태인세자의 죽음을 밝히고 자식들을 지켰다. 

이날 이익현(김재범 분)의 역모 사실이 드러나자 대신들은 폐비 윤씨(서이숙 분)는 물론 이 역모에 가담했던 의성군(강찬희 분)도 참형으로 단죄하라고 요구했다. 폐비 윤씨와 만난 중전 화령은 “이익현이 궐에서 죽었다. 결국 복수는 실패했고 이제 당신의 안위도 위태로워졌다”라고 말했고 윤씨는 “상관없습니다. 이제 내겐 더는 살 이유가 없다”고 말했다. 이에 화령은 “이익현의 소생이 살아있습니다. 역모에 가담한 의성군입니다”라고 전했다. 결국 윤씨는 자신에게 진 빚이 있지 않겠느냐며 “익현이의 소생을 살려주십시오. 그것이 제 청입니다”라고 빌었다. 

그러나 대비(김해숙 분)는 의성군을 살려둘 생각이 없었다. 의성군은 이익현의 핏줄이라며 “주상 뭘 그렇게 어렵게 생각하느냐. 거치적거리는 것들은 없애 버리면 된다. 그렇게 용상에 앉혀드렸다. 주상께선 그들의 피가 헛되지 않도록 성군이 되면 된다”고 말했다. 

그러나 왕 이호(최원영 분)는 “더 이상 피를 묻히지 않겠다. 어마마마가 묻힌 피냄새가 진동한다”고 분노했다. 그러나 대비는 “허나 그 사실을 밝히는 순간 스스로 용상의 정당성을 부정하는게 되는거다. 주상이 인정하지 않는데 누가 주상을 임금으로 생각하겠는가”라고 말했다. 

이어 태인세자가 독살됐다는 사실을 밝히고자 하는 중전을 막고자 대비는 중전을 흔들려고 했다. 중전은 “태인세자가 독살됐다는 사실을 밝히려는 그 전에 내 중전을 흔들어 주상의 뜻을 꺾을 것이다. 중궁을 흔들려면 자식들의 치부를 드러내면 된다. 이미 빈궁에게도 손을 써두지 않았느냐”라고 야비하게 웃었다. 이어 대비의 사주를 받은 어의는 회임한 세자빈 청하(오예주 분)의 복중태아를 잃은 게 확실하며 다시 회임을 하기 힘들 것이라고 고하며 대비를 안도하게 만들었다. 

이어 대비는 무안대군(윤상현 분)이 천민 출신 여인과 아이를 낳은 것에 대해 걸고 넘어졌고 무안대군은 “제 아이와 연모하는 여인을 지키고 싶다. 초월이와 혼인하겠다”고 말했다. 필요하다면 대군의 지위 역시 버릴거라고 말했고 왕은 숙고해보겠다고 대답했다. 무안대군을 걸고 넘어진 대비의 공격에 화령 역시 가만있지 않았다. 어의를 불러 세자빈의 탕약에 몰래 손을 써서 유산을 시키려던 대비의 행각을 폭로했고 세자빈은 현재 회임중이란 사실이 드러났다. 

대비는 “내가 이대로 물러설 거라고 생각하십니까?”라고 분노했고 화령은 많은 사람들이 대비가 저지른 일 때문에 고통 받았다며 “헌데 이리도 당당하냐”라고 맞섰다. 그러나 대비는 “나는 승자입니다. 그들은 패배한 대가를 받은 거다. 진실을 밝힌다고 세상이 달라지기야 하겠느냐”라고 죄를 뉘우치지 않았다. 화령은 “달라지진 않겠지만 분명 이전과 같진 않을 거다”라고 밝혔다. 보검군(김민기 분)은 세자를 보필하며 자신의 능력을 드러냈다. 

화령은 태인세자와 세자의 억울한 죽음을 밝힐 자료를 넘겼고 고뇌하는 이호에게 “과거의 일을 다 밝힌다해도 전하께서 성군이란 그 사실 만큼은 절대 달라지지 않을겁니다. 제가 알고 하늘이 알고 이 나라 백성들이 알 것입니다”라고 말했다. 이어 “이제 그 짐을 내려놓으시고 자유로워지시옵소서”라고 말했다. 태인세자와 세자가 독살됐단 사실을 역사에 남겨달라고 애원했다. 그것이 아이들을 지키는 길이라고 덧붙였다. 

이에 이호는 결국 태인세자가 어떻게 죽었는지 진실을 밝히기로 결심했다. 그러나 대비는 증거 있느냐고 물으며 반격에 나섰다. 이에 이호는 “그날 밤 제가 다 보았습니다. 어마마마께서 지작한 이 비극을 제가 끝내겠다”고 자신이 증인이라고 말했다. 더 이상 외면할 수 없다고 결국 자신의 아들이 죽었다며 더 이상 누구도 희생시킬 수 없다고 덧붙였다. 자신을 위한다면 더 이상 어떤 것도 하지 말라고 했고 대비는 “이 어미를 정말 벌하실 수 있겠느냐”고 물었다. 이호는 “예. 임금이라면 마땅히 그리 해야지요”라고 대답했고 대비는 눈물을 삼켰다. 

결국 태인세자의 모친 윤씨는 복권되고 태인세자를 죽음에 이르게 한 대비는 유폐됐고 결국 비참한 죽음으로 생을 마감했다. 세자가 된 성남대군(문상민 분)은 청하와 함께 궐 구경을 하며 더욱 사랑을 키워가는 모습을 보였다. 의성군은 참형을 면하고 자신의 어머니 황귀인(옥자연 분)을 보살피며 살게 됐다. 계성대군(유선호 분)은 “새로운 세상을 보고 싶다”라며 궁을 떠나는 선택을 했고 화령은 눈물을 보이면서도 아들의 뜻을 지지해줬다. 

하수나 기자 mongz@tvreport.co.kr / 사진 = '슈룹' 방송 캡처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