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친 때문에 억지로 하룻밤 같이 보낸 '무성애자' 남친 ('연참')

기사입력 2023.01.25 12:05 PM
여친 때문에 억지로 하룻밤 같이 보낸 '무성애자' 남친 ('연참')

[TV리포트=이수연 기자] KBS Joy '연애의 참견'에 '무성애자' 연인 때문에 고민이라는 사연이 나왔다.

24일 방송된 KBS Joy '연애의 참견' 160회에서는 5개월째 연애 중인 고민녀의 사연이 공개됐다.

고민녀는 만난 지 5개월 동안 스킨십을 하지 않는 남자친구를 보며 자신에게 문제가 있는지 혹은 남자친구의 성향이 남다른지 온갖 상상을 하며 힘들어했고, 이후 남자친구는 그제야 자신이 무성애자임을 고백했다.

스튜디오에서 출연진들은 '무성애자'에 대해 이야기를 나눴다. 곽정은은 "플라토닉은 욕구가 넘쳐도 자제하는 경우고, 무성애는 욕구가 없는 상황도 포함한다"라며 "사랑의 종류를 이성애, 동성애, 양성애, 무성애로 나누기도 한다. 무성애자 연구는 아직 부족한 상태"라고 플라토닉과 무성애에 대해 설명했다.

남자친구가 빨리 자신의 상황에 대해 고백하지 않은 것에 대해 김숙은 "미리 얘기를 해야 했다. 고민녀는 5개월 동안 전전긍긍했다"라며 고민녀를 안타까워했고, 주우재는 "무성애자에게 스킨십을 강요할 수 없으니 본인이 중요하다면 안 만나는 수밖에 없다"라고 고민녀에게 진지한 조언을 건넸다.

남자친구는 진심으로 사랑하는 사람을 만나면 자신이 바뀔 줄 기대했으나 고민녀를 만난 이후 진심으로 사랑해도 바뀌지 않는 것을 확실히 알게 됐다며 자신을 채식주의자와 같은 사람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남자친구는 노력을 하겠다고 말했고 결국 두 사람은 그날 밤을 함께 보냈으나 고민녀는 달라지지 않은 현실을 확인하며 씁쓸함을 삼켰다.

한혜진은 "자기를 파괴하는 행위"라며 "내가 욕구가 일어날 때 정당하게 요구하지 못한다면 그 생각에만 몰두하게 된다. 앞으로 안일한 생각으로 관계를 이어가다가는 자괴감에 시달리게 될 것"이라고 안타까움을 표현했다.

곽정은은 "스스로를 속이지 않았으면 좋겠다. 자신이 뭘 원하는지 빨리 결정 내리는 것도 자신의 삶과 상대의 삶을 존중하는 길이다"라고 충고했고, 김숙은 "고민녀와 남자친구 성향은 다르다. 노력으로 상대방이 원하는 사랑을 할 수 있다는 건 서로에게 고문이 될 것"이라고 고민녀가 연애를 재고해 볼 것을 권했다.

KBS Joy '연애의 참견'은 매주 화요일 밤 8시 30분에 방송된다.

이수연 기자 tndus11029@naver.com / 사진= KBS Joy '연애의 참견' 방송화면 캡처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